정부, 실험실 창업 주도할 대표대학 5곳 육성
교육부·과기정통부 손잡고 총 24억원 지원
입력 : 2018-03-14 16:08:46 수정 : 2018-03-14 16:08:46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5곳을 집중 육성한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기본계획을 수립해 14일 발표했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은 올해 처음으로 선정되는 사업으로 교육부, 과기정통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협력해 대학 내 실험실 창업을 지원한다. 
 
대학은 논문 또는 특허형태로 보유하고 있는 신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창업을 진행하게 된다.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기술집약형 창업이라는 점에서 일반적인 아이디어 창업과는 구별된다. 고용 창출 효과나 기업 생존율도 우수한 특징이 있다. 
 
창업진흥원과 국회입법조사처에 따르면 실험실 창업 기업의 평균 고용규모는 9.5명으로 일반창업 2.85명에 비하여 3배 이상 크고, 공공기술기반 창업기업의 5년 생존율은 평균 80% 이상으로 일반 창업기업(27%)에 비하여 3배 가량 높다. 
 
이미 해외에서는 실험실 창업이 활발히 진행 중이다. 스탠포드대 졸업생은 4만 개의 기업을 창업하고 총 5백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었으며 MIT 졸업생은 실험실 창업을 통해 매사추세츠 주 내에서만 100만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정부 역시 지난해부터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를 통해 대학발 창업활성화방안을 발표하고 그동안 대학 창업 활성화를 위하여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교육부와 과기정통부, 중기부는 실험실 창업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 시범 사업 내용을 보완해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을 공동으로 선정·평가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중기부가 선정해 지원하는 창업선도대학 43곳 중 실험실 창업 지원 의지가 강하고 연구 성과가 우수한 대학 5곳을 평가해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으로 선정한다.
 
1단계로 기술의 우수성, 시장성, 환경성 등을 평가하고, 2단계로 대학 창업실적·의지와 인프라·인력·교육 프로그램 등을 감안한다.
 
선정된 5곳에 대해서는 대학에 창업 아이템 발굴부터 기업 설립, 후속 지원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관계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서 학부에서 대학원에 이르는 연결성 높은 창업 인프라를 확충하길 기대한다”며 “우수한 창업 인재가 지식·기술을 고도화해 창업하도록 대학원 실험실 창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대학 실험실 기술창업 데모데이 참석자들이 출품작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