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이어 자동차도 '고용 한파' 심화
취업자 2개월째 마이너스…GM대우 희망퇴직시 더 늘듯
입력 : 2018-03-11 12:00:00 수정 : 2018-03-11 12:00:0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고용시장에 자동차업계 불황 여파가 확산되고 있다. 부품 제조업 뿐 아니라 완성차 제조업까지 수출부진에 인력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서 타격을 입은 것이다. 특히 GM대우 군산의 희망퇴직이 이뤄지는 4월부터는 GM사태에 따른 일자리 감소에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1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통계로 본 2018년 2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수는 1년 전보다 1000명 늘어난 357만9000명으로 소폭 증가했지만 자동차는 3000명 줄어들었다. 2월 자동차 제조업은 해외공장 실적 부진 여파로 지난 2014년 9월 이후 40개월 만에 취업자수가 감소세로 전환했는데 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보인 것이다.
 
자동차 제조업은 미국 현지 판매 부진 등으로 이번달 감소폭이 소폭 확대됐다. 특히 부품 제조업은 수출 부진 등 대내외 여건이 악화되면서 3개월 연속 감소세다. 자동차 부품 수출은 지난달 17.7% 떨어졌다.
 
신욱균 고용부 미래고용분석과장은 "2월 자동차 제조업 노동시장에는 GM대우 반영이 이뤄지지 않은 것"이라며 "GM구조조정이 본격화하는 4월부터는 수치로 확인되고, 당분간은 자동차 고용시장은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구조조정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조선업 취업시장도 여전히 꽁꽁 얼어붙었다.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운송업은 23개월 연속 취업자수 감소세를 기록했다. 지난달 기타운송장비 업종은 3만7800명이 줄어들었는데 절반 이상인 2만2000명이 30대 이하에서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울산, 경남 및 전남·북에 감소가 집중되고, 전북의 경우 1년간 기타운송장비 제조업 피보험자가 크게 감소하며 조선업 일자리가 심각하게 위축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일 성동조선의 법정관리를 결정하면서 이로 인한 지역경제의 파급효과를 줄이기 위해 협력업체 등에 2400억원 규모의 긴급 유동성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성동조선이 위치한 경남 통영과 작년 조선소 가동을 중단한 전북 군산지역이 대상으로, 필요한 경우 후속대책으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과 고용위기지역 지정 또는 위기산업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연장을 통한 지원이 검토될 전망이다.
 
한편 2월 서비스업 고용자수는 설 명절과 평창 올림픽 등 특수효과로 인해 소비 관련업종의 고용 증가폭이 확돼됐다. 소매업의 경우 작년 8월 이후 1만명 대로 둔화됐지만 지난달 2만명대를 회복했으며 음식·숙박업은 평창 올림픽 영향으로 경기도와 강원도 중심으로 개선됐다.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운송업은 23개월 연속 취업자수 감소세를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