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3.1운동 99주년 기념 태극기 물결
정오에 종로 보신각서 타종행사…안국역, 전국 첫 테마역으로
입력 : 2018-02-28 11:15:00 수정 : 2018-02-28 14:18:36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3·1운동 99주년을 맞이 행사를 치르고 내년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서울시는 오는 3월1일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독립운동 테마 안국역 탄생’ 행사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전국 950개 지하철·도시철도역 중 독립운동을 테마로 삼는 역은 안국역이 처음이다.
 
‘서울시 3·1운동 100주년 기념 310 시민위원’중 33인 청소년 위원이 본 행사 전 열차에 탑승해 직접 3·1운동 99주년과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홍보할 예정이며 가수 안치환, 개그맨 홍윤화, 조승희 등이 열차 내 미니콘서트 및 토크를 진행한다.
 
기념 행사 주제는 ‘3·1운동 100주년 축제는 지금부터야’이며 독립운동가의 얼굴을 착용한 관람객들이 3·1절 만세를 재현하는 절차로 시작한다.
 
안국역은 3·1운동의 중심지였던 북촌과 인사동 등을 잇는 연결 거점으로서 여운형, 손병희 선생 등 독립운동가의 집터 근처다. 우선 지하 4층 승강장 구간을 김구·안중근·윤봉길·유관순·이봉창 등 독립운동가의 업적과 어록을 기록한 공간으로 조성했다. 올해 내로 지하 2~3층 공간도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등을 주제로 한 전시공간과 휴게공간으로 만들어갈 방침이다.
 
같은 날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와 서울시가 제99주년 3·1절 기념대회를 공동 개최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이 운영하는 SeMA 벙커는 3월1일부터 4월15일까지 ‘돌아오지 못한 영혼들’ 이라는 주제로 일제강점기 강제노동에 관한 사진·영상·아카이브 전시를 개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정오에 보신각에서 타종 행사에 참여한다.
 
서울시는 내년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도 본격 진행한다. ‘시간의 건국’, ‘공간의 건국’, ‘인간의 건국’이라는 3대 기치 아래 4개 분야로 추진 중이다.
 
서울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국가보훈처와 협력해 시유지인 서대문구의회 부지를 국유지와 교환 중이며 3·1운동과 일제의 폭압을 알린 앨버트 테일러의 가옥 딜쿠샤도 내년 2월까지는 복원을 마친다.
 
종로구 삼일대로를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되살린 시민공간으로 조성하는 동시에, 태화채단과 협력해 3·1운동의 진원지인 종로 일대 기념광장 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태화관터 일부를‘독립선언 33인 광장(가칭)’으로 만드는 내용이다.

3·1절 기념 타종 행사에서 만세 삼창을 외치는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