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자 5명에 8700만원 포상
입력 : 2018-02-13 18:10:30 수정 : 2018-02-13 18:10:30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지난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자 5명에게 8727만원이 포상금으로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은 2017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행위 조사와 조치에 도움을 신고자에게 이 같이 지급했다고 밝혔다.
 
포상 대상자들은 시세조종, 미공개정보이용 및 부정거래 등 혐의에 대해 구체적인 위반 사실과 증거 등을 제시해 불공정거래행위를 적발하는 데 기여한 바 있다.
 
최근 4년치를 살펴보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에 대해 지급한 포상금은 총 25건, 3억7112만원이었다. 관련 위반 유형별로는 시세조정이 12건(1억8357만원), 부정거래 6건(1억1775만원), 미공개정보 이용 5건(5790만원), 기타 2건(1190만원)이다.
 
금감원은 향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가 활성화되도록 신고자의 신분 등에 관한 비밀을 엄격히 유지함으로써 신고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자본시장 불공정거래의 양태는 지능화·복잡화되는 추세로 이를 적발하고 조치하는데 신고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투자자를 대상으로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인터넷, 전화, 우편 등 다양한 창구를 통해 적극적으로 불공정거래 신고·제보를 접수하겠다"고 말했다.
 
출처/금융감독원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이정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