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중·고 검정교과서 가격 3~33% 인하
지난해 대비 초 3·4학년 3%, 중 1학년 33%, 고 1학년 16% ↓
입력 : 2018-02-13 13:54:41 수정 : 2018-02-13 13:54:4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2018학년도 초·중·고 검정교과서 신간본 평균가격이 전년 대비 3~33% 인하된다.
 
교육부는 13일 오전 10시 교과용도서심의회를 개최한 결과 올해 교과서 및 교사용지도서 신간본 가격을 인하하기로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부는 회계법인이 조사한 가격 기준을 근거로 출판사가 사전에 제출한 희망가격의 적정성을 분석해 협상 기초가격을 제시했다. 협상 결과 18개 모든 출판사는 정부 제안을 수용해 권고가격에 합의했다. 앞서 교육부와 검정출판사는 지난 1월부터 총 58책 413종의 교과용도서에 대한 가격 협상을 4차례 진행했다. 
 
올해 검정교과서 신간본의 평균 가격은 지난해와 비교해 초등학교 3·4학년은 3%, 중학교 1학년은 33%, 고등학교 1학년용은 16%를 각각 내린다. 
 
이번 결과는 과거 정부의 교과서 가격자율화와 가격 폭등, 정부 가격조정 명령 및 소송 제기 등 일련의 갈등 과정에서 양측이 수용 가능한 가격수준을 찾은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새 교육과정의 학습량 적정화 기조에 따라 신간본 교과서의 평균 쪽수가 20.97% 감소하는 원가 인하요인과 인정에서 검정으로 전환된 도서가 증가해 과거보다 엄격한 분석 과정을 거친 것이 가격 안정화에 기여했다.   
 
이에 따라 음악·미술·체육·영어 등 8종의 검정교과서를 사용하는 초등학교 3~4학년 교과서 평균가격은 4538원에서 4397원으로 전년대비 141원 인하됐다. 중학교 1학년 국어, 영어, 수학을 포함한 검정교과서(18책) 평균가격은 8878원에서 5945원으로 2933원 인하됐다. 
 
고등학교 1학년 역시 8659원에서 7277원으로 1382원 내렸다. 올해 고등학교 신간본 적용과목은 국어, 수학, 영어, 통합사회, 통합과학 등의 공통과목과 수학Ⅰ,Ⅱ등 선택과목을 포함해 총 27책이다.
 
아울러 교사용지도서 초등학교 3~4학년 지도서는 지난해보다 1만7876원 인상된 5만391원에서 결정된 반면 중학교 1학년 지도서는 1만9634원 인하된 5만8412원 수준에서 결정돼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에서 합의됐다. 이번에 결정된 검정 교과용도서 신간본 가격은 오는 20일 관보에 게재된다. 
 
남부호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출판업계의 어려운 사정과 경영 환경 속에서도 정부를 신뢰하고 용기 있는 결단을 내려주신 모든 출판사 관계자분들께 감사하다”며 “앞으로 교육부는 “지속적인 대화와 제도개선을 통해 상생과 협치의 길을 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2018학년도 신학기 검정교과서. 사진/교육부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