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행복도시 5-1생활권 세계적 스마트시티로 개발
스마트시티 성공 추진 'LH-민간 합동회의' 개최
입력 : 2018-02-07 17:47:01 수정 : 2018-02-07 17:47:01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6일 LH경기지역본부에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LH-민간 합동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9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사업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의 핵심과제로 선정하고, LH가 개발 중인 행정중심복합도시 5-1생활권(274만1000㎡)을 시범사업 대상지로 발표한 바 있다.
 
LH는 다음 달 중 LH-민간 협의체를 발족해 실질적 협업기반을 마련하고, 민간의 요구사항을 평택고덕·위례 등 5개 특화단지와 성남고등·고양향동지구에 반영 및 검증해 이번 시범사업에 최종 도입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행정중심복합도시 5-1생활권은 자율주행, 신재생에너지, 드론, BIM 등 4차산업혁명 신기술과 안전, 보건, 행정 등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적극 도입하는 한편, 도시 빅데이터 구축·활용을 통한 시간·에너지·자원 효율을 극대화해 세계적인 스마트도시 모델이 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조현태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스마트시티는 4차산업혁명 신기술 도입을 통해 고부가가치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혁신산업"이라면서 "LH와 민간의 협업개발이 이번 시범사업의 성공을 위한 핵심 키워드"라고 말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6일 LH경기지역본부에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LH-민간 합동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LH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