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제주지역 전기차 급속충전 서비스 개시
제주지역 점포에 공용 전기차 충전소 오픈
입력 : 2018-01-22 10:20:30 수정 : 2018-01-22 10:20:30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BGF리테일(282330)은 전기차 충전기 제조업체 ㈜클린일렉스와 손 잡고 22일부터 제주지역 CU(씨유)에 전기차 급속 충전소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국내 전기차 수량의 38.2%를 차지할 만큼 보급률이 높은 지역으로, 올해 제주도청이 '탄소 없는 섬 제주'를 목표로 전기차 1만5000대 도입을 선언한만큼 그 비중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맞춰 CU가 지난 12월 경기지역에 테슬라 전기차를 무료로 충전할 수 있는 테슬라 존(zone)을 설치한 데 이어 제주도로 전기차 충전소 확대에 나선 것이다.
 
CU는 주차공간을 확보하고 있으면서 접근성이 뛰어난 제주 5개 점포(서귀태흥점, 서귀외돌개점, 제주표선남촌점, 제주씨앤블루점, 제주교래점)를 선정해 전기차 급속 충전소를 설치하고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충전소를 개방했다.
 
CU와 제휴를 맺은 클린일렉스는 국내 전기차 충전기 및 충전 공유서비스 운영 업체로, 국내 최초로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을 적용한 스마트 결제 방식을 채용하고 있다.
 
고객들은 클린일렉스의 전용 어플인 'K-charger'를 설치하거나 충전소에 부착되어 있는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만하면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신용카드 또는 휴대폰 소액결제로 간편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급속충전기를 도입함으로써 완속 충전 방식의 8분의1 수준인 30분만에 완충이 가능하며, 한 번 완충으로 평균 200km를 주행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테스트를 거친 후 고객 반응에 따라 제주지역을 중심으로 100여 개 점포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CU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도입하여 친환경 자동차의 보급률 제고에 일조하는 것은 물론, 고객들의 점포 체류 시간을 늘려 가맹점의 수익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은관 BGF 경영혁신팀장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제주지역의 점포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부족한 이-모빌리티(e-Mobility) 충전소의 보조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CU는 앞으로도 점포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국내 중소기업과 긴밀하게 협업하며 사회적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도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 제주지역 전기차 충전 서비스는 론칭을 기념해 이달 동안 무료로 제공된다.
 
CU 서귀외돌개점의 전기차 급속 충전소. 사진/BGF리테일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