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수사 회피' 꼼수에 문 대통령 격앙…"사법질서 부정하는 '정치보복' 운운 분노"
"전직 대통령이 국가근간 흔들어" 정치적 흥정시도 단호한 선긋기
입력 : 2018-01-18 18:27:14 수정 : 2018-01-18 18:27:1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수현 대변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을 한 것은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또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한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질서 부정이며 정치근간을 벗어나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격앙한 것은 이 전 대통령과 그 측근 인사들의 언행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고 판단하고 강력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동시에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등 검찰 수사에 대해 정치적 흥정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단호하게 선을 그은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는 전날과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이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대해 “노코멘트”라며 입장을 내지 않았다. 그러나 이재오 전 특임장관과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들이 일제히 아침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검찰의 수사를 ‘문재인정부의 계획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면서 기류가 급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 개인적으로야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언급한 것에 상당한 불쾌감이 있었을 수 있지만, 대통령의 분노는 국가의 근간을 흔드는 것과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즉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후 나라다운 나라를 위한 문재인정부의 ‘적폐청산’ 노력에 ‘정치보복’이라는 프레임을 덧씌우려는 것에 대한 분노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의 발언이 검찰 수사의 ‘가이드라인’이 아니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말라는 게 국민 명령”이라면서 “그런 꼼수는 쓰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국민이 불안해 할 이야기를 일방에선 계속 쏟아내고 있는데 정부 책임감만으로 언제까지 인내만 하고 있으란 말이냐”며 “그것은 또 다른 무책임이다. 지금까지 인내를 많이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것을 인내하는 게 국민통합이 아니다”라며 “정의롭지 않은 것에는 인내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박수현 대변인이 18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성명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