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다르다' 아파트 '공간 맞춤형' 대세
구성원 등 따라 공간 구성…가변형 벽체 등 활용
입력 : 2017-12-13 06:00:00 수정 : 2017-12-13 06:00:00
[뉴스토마토 조한진 기자] 아파트 분양 시장에서 차별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가족 구성원의 쓰임새 등 필요에 따라 맞춤형 공간을 구성할 수 있는 아파트가 주목받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가변형 벽체와 알파룸 등을 적용한 공간 특화 설계 아파트가 분양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가변형 벽체를 활용할 경우 방 하나를 넓게 사용하거나 또는 방을 두 개로 만들어 쓰임새가 다르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알파룸은 서재로 사용하거나 펜트리 등을 만들어 수납공간으로의 활용이 가능하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건설사들은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이 같은 특화 설계를 적극 반영하고 있다”라며 “가변형 벽체와 알파룸 등은 원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공간 활용도가 높은 단지들이 인기를 끌면서 건설사들도 특화 설계를 갖춘 아파트를 신규 분양시장에 속속 선보이고 있다. 실제 분양시장에서 가변형 벽체·알파룸이 적용된 단지는 높은 두 자릿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호반건설이 전라남도 무안군 남악신도시 오룡지구에서 공급하는 ‘남악오룡지구 호반베르디움’은 전 가구에 가변형 벽체를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수요자들은 가변형 벽체를 활용해 거실을 확장하거나 방 두 개를 합쳐 넓은 침실 공간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전 가구가 남향 위주로 단지 배치되고, 4~5베이 구조(타입별 상이)로 설계돼 채광과 통풍도 뛰어나다.
 
이 단지는 남악오룡지구 30·31·32블록에 들어서며 지하 1층~지상 최고 20층, 21개 동 전용면적 84, 106, 118㎡ 총 138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롯데건설이 다음 달 분양할 예정인 ‘창원 롯데캐슬 프리미어’는 넓은 수납공간을 위해 타입에 따라 알파룸, 복도장, 장식장 등을 배치했다. 안방에는 드레스룸을 설계해 공간을 더 넓고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단지 내에는 각 동마다 도난과 범죄에 안전한 무인택배 시스템도 적용된다.
 
창원 롯데캐슬 프리미어는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원동 602-4번지 일대에 위치하고 지하 2층~지상 최고 25층, 12개 동, 총 999가구다. 전용면적 84㎡ 545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현대산업(012630)개발이 강원 강릉시 송정동 산103번지 일대에 짓는 ‘강릉 아이파크’는 면적과 타입에 따라 드레스룸, 주방 팬트리, 다목적 공간 등이 마련돼 공간 활용도가 높고,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일부 가구의 경우 최대 7베이까지 적용되고, 부분 임대가 가능한 세대 분리형 평면이 적용된다.
 
단지 전체가 남향 위주로 배치되고, 4베이·판상형 위주로 설계해 채광과 통풍에 유리하다. 이 단지는 지하 1층, 지상 11~20층, 7개 동, 전용면적 75~117㎡로 총 492가구 규모다.
 
가변형 벽체 설계가 적용된 남악오룡지구 호반베르디움 전용 84A타입 거설. 사진/호반건설
 
조한진 기자 hj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한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