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MG손보 최대 1000억원 유상증자 추진
이달 중 임시이사회 개최해 금액 결정할 듯
입력 : 2017-12-07 18:53:35 수정 : 2017-12-07 19:06:07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새마을금고가 최대 1000억원 수준의 MG손해보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7일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이달 중 임시이사회를 개최하고 MG손보의 유상증자를 결정할 것"이라며 "이사회 일정과 유증 금액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최대 1000억원까지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 9월 정기이사회에서 MG손보 컨설팅 결과를 보고받은 후 500억원 이상의 유증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MG손보 역시 자본확충이 시급한 상황이다. MG손보의 9월 말 기준 지급여력기준(RBC)는 115.61%로 업계 최하위 수준이다. 이는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를 하회하는 수치다.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