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자체 브랜드 내건 중고차 매매단지 선보인다
기업의 모태·매매단지 밀집한 수원서 '수원 SK V1 motors' 공급
입력 : 2017-12-05 15:31:31 수정 : 2017-12-05 15:31:31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SK건설이 대형 건설사 중 처음으로 자체 브랜드를 내건 중고차 매매단지 시장에 진출한다.
 
SK건설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평동에 자동차 매매단지인 '수원 SK V1 모터스'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수원 SK V1 모터스는 지하 4층~지상 6층으로 연면적 19만9379㎡ 규모로 조성된다. 차량의 품질을 최상으로 유지하기 위해 8700여대(예정)의 실내 전시공간을 갖췄다. 매입부터 출고까지 한 곳에서 모든 작업이 가능한 원스톱 서비스가 도입되며, 젊은 층이나 여성 소비자들이 친근하게 접근 가능한 현대화된 오토몰로 구축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수원시는 국내 자동차 매매산업의 메카로 불린다. 수원에는 10곳의 크고 작은 매매단지가 있으며, 지난 한해 동안 중고차 13만8000여대가 판매될 만큼 시장 규모도 크다. 각 상사의 월 평균 판매대수와 상사 별 종업원 수도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알려졌다.
 
분양관계자는 "수원은 시장인프라가 이미 구축돼 최신의 현대화 자동차 매매단지를 공급하는 데 있어서 최적지"라며 "최근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젊은 층과 여성 운전자의 입맛에 맞춘 쾌적하고 신뢰도 높은 자동차 거래 시장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단지가 조성되는 평동은 SK그룹의 모태가 됐던 선경직물 공장이 있던 곳이기도 하다. 현재에도 인근에 SK그룹의 창업주인 최종건 회장의 생가가 있고, 공사현장에는 선경직물 당시의 일부 사무실 건물과 관리동 건물이 보존돼 있을 정도로 그룹 자체로도 의미가 큰 장소다.
 
한편, SK건설은 오는 15일 홍보관을 열고 본격적으로 분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보관은 수원시 호매실로 46-16에 있는 경기종합노동복지회관 3층에 있다.
 
'수원 SK V1 motors' 조감도. 사진/SK건설
 
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