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혁명 10년)기업들도 흥망성쇠…노키아의 몰락과 애플·삼성 천하
2007년 아이폰 등장으로 피처폰 시대 종말…애플의 유일한 적수는 삼성
입력 : 2017-11-29 06:00:00 수정 : 2017-11-29 06:00:0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우리는 오늘 휴대전화를 새롭게 재창조합니다. 오늘은 제가 2년 반 동안 기대해 오던 날입니다. 때때로 모든 것을 바꿔버리는 혁명적인 제품이 등장하죠. 바로 아이폰입니다."
 
2007년 1월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맥월드 행사 무대에 오른 스티브 잡스는 입고 있던 청바지 주머니에서 검은 색의 아이폰을 꺼내들었다. 아이폰이 세상에 처음 등장한 순간이었다. 그해 6월29일 출시된 아이폰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휴대폰의 개념 자체를 바꿔놨다. 스마트폰 혁명이었다. 
 
전 세계 모바일 지형도 급격히 바뀌었다. 피처폰 시대의 종말을 선언하면서 피처폰과 함께 영예를 누렸던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넘볼 수 없던 절대강자 노키아가 그랬으며, 스타텍의 신화 모토로라도 같았다. 시대의 경계는 새로운 기회를 의미했다. 아이폰으로 스마트폰 시대를 열어젖힌 애플과 함께 변방의 삼성이 글로벌 강자로 우뚝 섰다.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변화가 현실에서 그려졌다.  
 
스마트폰은 모든 면에서 기존의 피처폰과 달랐다. 피처폰이 음성통화와 메시지 등 휴대전화 본연의 기능에 충실했다면 스마트폰은 차원이 다른 생태계를 선보였다. 소비자 스스로 필요로 하는 앱을 만들고 공유했으며, 이는 스마트폰을 일상의 모든 영역에서 사용이 가능케 만들었다. 교실에서, 산업 현장에서, 심지어 집 안에서도 스마트폰으로 모든 업무가 가능해졌으며 이는 콘텐츠의 진화를 불러왔다.
 
(이미지제작=뉴스토마토)
 
노키아의 몰락…모토로라도 역사 속으로
 
피처폰의 중심에는 핀란드가 자랑하는 노키아가 있었다. 노키아는 1998년부터 아이폰 등장 이후인 2010년까지 전 세계 휴대전화 시장을 호령했다. 2000년 출시된 '3310' 모델은 글로벌 누적 판매량 1억2600만대를 기록한 전설적인 저가형 피처폰으로 꼽힌다. 2003년 출시된 '1100' 모델은 누적 판매량 2억5000만대로, 역대 가장 많이 팔린 휴대전화로 기록됐다. 노키아만의 세련된 디자인은 시장을 유린하다시피 했고, 핀란드 수출물량의 약 20%와 국내총생산(GDP)의 약 25%를 각각 차지하며 국가경제를 견인했다. 2011년 노키아가 15년 만에 적자를 기록하자, 핀란드 경제가 휘청거릴 정도였다.
 
미국의 모토로라도 피처폰의 대표주자였다. 1973년 세계 최초로 휴대전화를 만들며 선구자 역할을 해낸 모토로라는 1990년대 전 세계 휴대전화 시장을 장악하며 절대강자로 군림했다. 1998년 노키아에 선두자리를 내주는 등 부침을 겪었지만, 1996년 출시된 스타텍과 2005년 나온 레이저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며 모토로라의 상징이 됐다.
 
국내에서도 LG전자와 팬택 등이 피처폰 시대를 풍미했다. LG전자는 2005년 초콜릿폰을 시작으로 2006년 샤인폰, 2007년 프라다폰 등 해마다 대박을 터트리며 피처폰의 전성시대를 열었다. CDMA(코드분할다중접속) 휴대전화 기준 2005년 20.9%, 2006년 22.3%에 이어 2008년 2분기에는 27.5%까지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글로벌 시장을 주름잡았다. 팬택도 스카이 브랜드를 앞세워 2006년 국내 휴대폰 시장 2위를 차지하는 등 벤처 신화의 표본으로 인식됐다.
 
하지만 2007년 아이폰 등장과 함께 피처폰 시대가 저물면서 이들 기업의 운명도 뒤바뀌었다. 노키아는 스마트폰 시대의 소비 성향과 환경 변화를 읽지 못하고 기존 방식만 고집하다가 2014년 마이크로소프트(MS)에 휴대전화 사업부가 매각되는 처지로 내몰렸다. 모토로라도 시장의 흐름에 뒤처지면서 2012년 구글에 휴대전화 사업부를 매각했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을 영위 중이지만, 올 3분기까지 10분기 연속 적자를 내는 등 깊은 부진에 빠졌다. 팬택은 재무구조가 급격하게 악화되면서 2015년 통신 네트워크 장비업체 쏠리드에 인수되며, 그 생명력을 다했다.
 
애플의 부활…삼성도 글로벌 강자로
 
반면 스마트폰 혁명을 주도한 애플은 세계 정상까지 질주했다. 2007년 139만대였던 아이폰 판매량은 지난해 2억1188만대로 약 152배 늘었고, 지난 10년간 총 10억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매킨토시 이후 뚜렷한 성공작이 없었던 애플은 아이팟에 아이폰까지 연타석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미국을 대표하는 IT기업이자, 혁신의 대명사가 됐다. 2011년 8월에는 당시 시가총액 1위였던 엑손모빌을 제쳤으며, 올해 5월에는 시가총액 8000억달러를 돌파했다. 특히 올해 아이폰 탄생 10주년을 맞아 아이폰X(텐)을 출시, 또 다른 부흥을 예고하고 있다.
 
스마트폰 시대가 열리면서 삼성전자도 세계 최강자로 도약했다. 구글이 애플을 견제하기 위해 내놓은 OS 안드로이드는 삼성에 날개를 달아줬다. 2010년 갤럭시S를 통해 가능성을 보였다면, 이듬해 출시한 갤럭시S2는 400만대가 넘는 판매고를 올리며 삼성을 애플의 적수로 부상시켰다. 같은 해 애플이 갤럭시가 아이폰의 둥근 모서리 등의 디자인을 표절했다며 삼성에 특허소송을 제기하면서, 삼성의 글로벌 입지를 각인시켰다. 여기에다 삼성 내부에서조차 기대하지 않았던 갤럭시노트가 대박을 터트리면서 패블릿의 강자로 우뚝 섰다. 지난해 갤럭시노트7 발화에 이은 단종으로 품질경영에 금이 갔지만 올해 갤럭시S8로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중국도 신흥강자로 부상했다. 화웨이를 비롯해 샤오미·오포·비보 등 4인방은 자국 수요를 기반으로 애플과 삼성을 위협하는 존재로까지 성장했다. 2014년 중국 제조업체들의 판매량 기준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약 25%에 불과했지만, 3년 만에 세계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는 수준까지 급성장했다. 올 3분기에는 화웨이(9.8%)·오포(8.4%)·비보(7.1%)·샤오미(7.0%)가 점유율 3위부터 6위까지를 꿰차며 삼성전자(20.6%)와 애플(11.7%)의 뒤를 이었다. 혁신이 사라지며 하드웨어 경쟁의 피로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특유의 가성비와 온라인 판매, 독자 생태계 구축 등 새로운 전략으로 신흥시장 장악에 성공했다. 북미와 유럽 등 선진시장마저 넘볼 수 있는 비결에는 시장 변화에 민첩하게 대처하는 움직임이 첫 손에 꼽힌다. 피처폰 강자들의 몰락과 정면으로 대비되는 교훈이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