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인도 최장 뭄바이 해상교량공사 9500억 규모 수주
타타프로젝트와 설계·구매·시공 공동수행
입력 : 2017-11-20 10:55:44 수정 : 2017-11-20 10:55:44
[뉴스토마토 조한진 기자] 대우건설은 인도 최대 그룹 중 하나인 타타그룹의 건설부문 자회사인 타타 프로젝트 리미티드(TPL)와 합작으로 뭄바이해상교량 공사의 2번 패키지를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2번 패키지는 8억6300만달러(약 9529억원) 규모 공사다. 뭄바이해상교량의 전체 공사비는 약 22억 달러다.
 
대우건설은 타타와 설계·구매·시공(EPC)을 공동수행한다. 대우건설의 지분은 60%에 해당하는 5억 1785만달러(5718억원) 규모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54개월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뭄바이 해상교량 수주는 대우건설의 국내외 교량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파트너사의 장점인 경쟁력 있는 인건비와 현지 수행능력을 조합한 결실"이라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의 시공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파트너사인 타타 프로젝트와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발주처인 인도의 뭄바이광역개발청 (MMRDA)은 뭄바이 권역 개발을 위한 주정부 산하의 이행기관이다. 뭄바이해상교량은 마하라슈트라 주정부뿐만 아니라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 중앙정부에 있어서도 상징적인 대형 랜드마크 프로젝트다.
 
교량이 완공되면, 뭄바이와 신규 개발 지역인 나비 뭄바이(Navi Mumbai) 신도시를 잇게 돼 신도시에서 출근하는 뭄바이 시민의 통근시간은 1시간 이상 단축된다. 향후 예정된 나비 뭄바이 국제 공항이 들어서면 주요 상권과 사무지역 및 고급주거단지가 밀집해 있는 동 뭄바이와의 연계성도 향상될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대우그룹 산하에서 1995년 인도 자동차공장건설 공사를 수행하며 처음 진출했고, 2000년 다울리강가 수력발전소 건설공사도 진행했다. 이후 2016년 인도 비하르주에서 갠지스강 교량 건설 공사를 인도 최대 건설사 L&T와 합작하여 수주하면서 인도에 16년만에 재진출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수익성 중심으로 철저한 리스크 검증을 거쳐 입찰가를 산출해 수주한 사업으로, 향후 인도에서 대우건설의 수주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 뭄바이 교량 위치도 사진/대우건설
 
조한진 기자 hj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한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