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트부문 연구소 '삼성 리서치'로 확대 재편
2017-11-02 15:47:50 2017-11-02 15:47:5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삼성전자는 2일 세트부문의 선행연구를 담당하고 있는 DMC연구소와 소프트웨어센터를 통합해 '삼성 리서치'로 확대 재편한다고 알렸다.
 
삼성 리서치는 세트 부문의 통합연구소로 전세계 24개 연구거점과 2만여명의 연구개발 인력들을 이끌어 가는 명실상부한 선행 연구개발의 허브 역할을 맡는다.
 
삼성전자는 부사장급으로 운영돼 왔던 연구소를 사장급 조직으로 격상하고, 신임 CE부문장인 김현석 사장이 연구소장을 겸직하도록 해 글로벌 선행연구 조직으로서 위상과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로 이원화됐던 연구조직을 통합한 것은 미래 융복합 기술에 대한 시너지를 제고하고,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인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보안 등 미래 선행기술 확보에 구심점 역할을 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CE부문장이 관장하던 DMC연구소와 IM부문장의 이끌던 소프트웨어센터를 통합해 전사 차원에서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혁신을 이끄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뉴시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