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우려를 이겨낸 실적-유안타증권
입력 : 2017-11-02 09:00:58 수정 : 2017-11-02 09:00:5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유안타증권은 아프리카TV(067160)에 대해 3분기에도 최대 실적을 경신하면서 우려를 이겨냈다고 2일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4만5000원을 유지했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동사는 3분기 매출액 248억원, 영업이익 4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21%, 39% 증가했다"면서 "2015년 이후 10분기 연속 분기 매출 성장을 시현했다"고 말했다.
 
이창영 연구원은 "최근 국정감사에서 지적된 별풍선 등 아이템 매출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동시에 향후 포텐셜이 큰 광고매출 고성장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동사는 작년부터 BJ 이탈에 따른 실적감소 우려, 거대 경쟁 플랫폼(유튜브, 네이버, 카카오, 트위치 등)에 따른 위협으로 실적증가에도 밸류에이션이 그 이상으로 감소하면서 주가하락이 지속됐다"면서 "그러나 실적으로 여러 우려들이 기우였음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