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콘, 신규 대표이사로 이두현 박사 선임…"바이오 사업 본격화"
입력 : 2017-10-10 10:09:17 수정 : 2017-10-10 10:09:33
[뉴스토마토 유현석 기자] 텔콘(200230)은 지난달 29일 이사회를 열고 이두현 비보존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10일 밝혔다.
 
텔콘 관계자는 "이번 이두현 대표 신규 선임은 그 동안 준비해왔던 바이오 사업을 본격화 하기 위해 진행됐다"며 "이두현 대표는 텔콘의 미래 전략을 수립하고 제약·바이오 사업을 총괄해 나갈 예정이며 그 외의 업무는 임시주총서 선임될 각자 대표이사가 담당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두현 대표는 신약 개발 부문 국내 최고 전문가 중 한 명으로 통증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인 미국 텍사스 주립 대학교 정진모 교수와 함께 통증 기전을 연구했다. 약 10년간 일라이릴리, 존슨앤존슨, 암젠 등 미국 대형 글로벌 제약사의 핵심 부서에서 혁신적 진통제 개발에 매진한 바 있다.
 
이두현 대표는 이를 바탕으로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SC) 화학과 정경운 교수와 공동으로 지난 2008년 비보존을 설립했으며 새로운 기전의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 ‘오피란제린’을 개발해 왔다.
 
이두현 대표는 “이번 대표이사 선임은 지난 2년간의 공격적인 투자활동으로부터 실질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이 있다”며 “텔콘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세계적인 기업으로 이끌기 위해 1~2 년 안에 흑자로 전환한다는 목표를 갖고 엠마우스생명과학의 ‘엔다리’ 관련 원료의약품 사업화 및 텔콘제약과 중원제약의 수익 창출에도 힘쓰겠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비보존의 ‘오피란제린’이 가까운 시일 안에 임상 3상을 개시하고 기술이전과 같은 가시적 성과를 내면 모든 계획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며 “최종 목표는 ‘토탈 헬스케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제2의 존슨앤존슨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텔콘 관계자는 “오는 11월 예정된 임시주주총회는 엠마우스의 유타카 니이하라 대표와 윌리스 리 부사장이 이사직을 사임함에 따라 새로운 이사들을 선임하기 위해 소집된다”며 “이사직 사임은 신약 ‘엔다리’가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 만큼 미국 현지 사업과 나스닥 상장에 집중하기 위한 것으로 엠마우스가 최대주주로서 텔콘을 적극적으로 지원함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유현석 기자 gus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현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