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지방투자 기업에 623억 지원…4.6배 '껑충'
정부, 36개 대상 기업 확정…"일자리 1800여개 창출 기대"
입력 : 2017-09-17 14:21:43 수정 : 2017-09-17 14:21:43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정부가 올해 3분기 기업 지방투자 촉진보조금을 623억원으로 결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4일과 15일에 걸쳐 2017년도 3분기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열고, 12개 지방자치단체 소재 36개 기업에 623억원의 지방투자촉진금 지원을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방투자촉진 보조금은 국가 균형발전 도모를 위해 지자체가 유치한 지방투자기업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주요 대상은 ▲수도권기업의 지방이전 ▲지방기업의 신증설투자 ▲국내 복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백업라인 구축 ▲조선기자재업체 업종전환을 위해 투자할 경우 등으로 국비와 지방비에서 설비는 최대 24%, 입지는 최대 40%까지 지원한다.
 
올해 3분기 보조금은 지난해 3분기 12개사 135억원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출 증가, 소비 회복 등 국내 경기의 견실한 개선에 따라 기업 투자가 증가한 추세"라고 분석했다.
 
투자 유형별로는 지방기업의 신증설 투자가 27개사 457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수도권기업의 지방이전 지원이 3개사 102억원,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3개사 37억원, 조선기자재업체 업종 전환 지원 3개사 27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강원도가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으로 수도권 접근성이 강화하면서 기업 이전 및 신설 수요가 많았다. 강원도는 5개사가 196억원을 지원받았고, 이어 충북 159억원, 부산 53억원, 전북 51억원, 전남 37억원, 충남 33억원, 경기 32억원, 울산 23억원, 대구 17억원, 경북 12억원, 제주 8억원, 경남 7000만원 순이었다.
 
정부는 이번 보조금 지원을 통해 앞으로 4년 동안 1조1000억원의 지방투자와 1800여명의 일자리가 추가로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동진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지난 200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총 1029개 기업에 1조182억원의 보조금(국비 기준)이 지원돼 총 17조7000여억원의 지방 투자와 5만2000여명의 신규 지역일자리를 창출했다"며 "앞으로 고용효과에 따라 투자인센티브 지원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재설계하는 등 지역 일자리 만드는 기업을 최우선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지원 비율.자료/산업통상자원부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유익한 정보,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