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박성진 논란, 국민께 송구하고 죄송…더 크게 듣겠다"
김명수 임명동의 지연엔 "행정·입법부, 사법부 멈춰세울 권한 없다"
입력 : 2017-09-15 15:41:51 수정 : 2017-09-15 15:41:5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5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관련해 “인사논란이 길어지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신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공식 사과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갖고 “박 후보자께서 국회의 뜻을 따르겠다는 의사표시와 함께 사퇴 입장을 발표했다”며 “저희 청와대 역시 국회의 판단을 존중하고 수용한다. 그리고 앞으로 국회의 목소리를 더 크게 듣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성진 교수에게 어려운 자리를 선뜻 나서준데 대한 고마움과 함께, 그동안의 마음고생에 대해서 미안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중소벤처기업부 인선을 하면서 박 전 후보자가 저희들로서는 27번째 후보자였다”며 “중소벤처기업부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혁신 성장 엔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경험과 열정, 헌신을 가진 분을 찾으려 노력했는데 아직 답을 찾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지금 저희들은 대통령의 업무 지시로 인사추천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인사 시스템을 보완해 가고 있다”면서 “앞으로 다가오는 인사에 대해 여야 또 이념의 벽을 넘어 적재적소에 가장 좋은 분을, 대한민국이 가지고 있는 전체 인적자산 속에서 찾아서 추천한다는 생각으로 각고의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임 실장은 지연되고 있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과 관련해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호소했다.
 
임 실장은 “1948년 정부수립 이래 국회의 동의절차 지연을 이유로 사법부의 수장이 공석이 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양승태 전 대법원장 동의안을 전임자 임기 내에 처리하기 위해서 당시 야당이었던 지금의 민주당이 장외투쟁 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국회에 복귀해서 동의안 처리에 협조했던 기억이 있다”고 상기시켰다.
 
임 실장은 “행정부도 입법부도 사법부를 단 하루라도 멈춰 세울 권한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3권분립의 한 축인 사법부 수장의 공백이 발생되지 않도록 24일 이전에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 동의안을 처리해 주시기를 국회에 간곡하게 호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15일 서울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