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동산 대책 따른 가계부채 문제 영향 분석중"
입력 : 2017-09-14 16:47:34 수정 : 2017-09-14 16:47:34
[뉴스토마토 한고은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가계부채 증가 문제 해결을 위한 종합적인 대응을 강조하며, 최근 발표된 부동산 대책의 영향을 세밀히 분석중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 8차 경제현안간담회를 열고 가계부채 증가와 북한발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른 대외건전성을 점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최근 가계부채가 8분기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가계부채가 경제전반 리스크로 확산될 가능성은 낮지만 금리상승기 취약차주가 부실해질 우려가 있고, 가계부채 급증세가 지속될 경우 거시경제정책의 제약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가계부채 문제는 다양한 복합적 원인이 작용하고 있다. 쾌도난마식보다는 시간을 두고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면밀한 실태조사를 토대로 취약차주에 대한 맞춤형 지원과 가계부채 연착륙 유도에 중점을 둔 다양한 대책을 강구 중"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당초 8월말 발표 예정이던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오는 10월 중순경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 개인신용평가기관 및 금융기관 보유정보 등을 종합 활용한 업권별·유형별 특징, 차주의 상환능력 등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어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연이은 도발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증가했지만 우리 경제의 견조한 펀더멘털 등을 감안할 때 외국인 투자자금의 급격한 대규모 유출이나 국내 외화유동성 상황의 급격한 악화로 확대되지는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부총리는 "북한의 도발 빈도와 위험성이 높아지면서 지속적으로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북한 리스크의 부정적 영향 최소화를 위한 정부와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 간 공조체계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얼 14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제8차 경제현안 간담회'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흥식 금감원장,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 김현미 국토부 장관, 김동연 부총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사진/기획재정부
 
한고은 기자 atninede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고은

중요한 건 이겁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