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협력사 대금 1770억 조기 지급
추석 앞두고 총 4400여 협력업체 자금 부담 완화 기대
입력 : 2017-09-14 15:32:16 수정 : 2017-09-14 15:32:16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현대백화점(069960)그룹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총 1770억원 규모의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대금기일이 추석 연휴보다 늦은 약 4400여 협력업체의 물품대금 및 각종 경비를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추석 전에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 혜택은 현대백화점과 거래중인 800여 협력업체를 비롯해 현대홈쇼핑·현대그린푸드·현대HCN·한섬 등과 거래하는 3600여 협력업체 등 총 4400여 협력업체가 대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명절을 맞아 직원 상여금 등 각종 비용 지출이 늘어나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들에 자금 수요를 해소하기 위해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협력업체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 지속적인 상생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먹거리에 관한 모든것이 궁금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