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혐의' KAI 거래업체 대표, 영장심사 출석
지난 10일 불출석…검찰, 오늘 구인장 집행
입력 : 2017-08-14 10:28:57 수정 : 2017-08-14 10:28:57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한국항공우주(KAI) 거래업체 대표에 대한 영장심사가 14일 진행된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는 D사 대표 황모씨가 출석해 이날 오전 10시15분쯤 구인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황씨에 대한 영장심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강부영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의 심리로 열린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일 황씨에 대해 외부감사법 위반·특정경제범죄법 위반(사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황씨는 10일 영장심사에 불출석했다.
 
검찰에 따르면 황씨는 공장을 증축하는 과정에서 회사 실적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금융권에서 사기 대출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이전에도 KAI 장비개발팀 부장 이모씨에게 수억원대의 금품을 전달한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