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일, 영화 ‘남한산성’서 조선의 왕 ‘인조’로 변신
입력 : 2017-08-12 14:49:47 수정 : 2017-08-14 09:24:53
[뉴스토마토 신건 기자] 배우 박해일이 영화 '남한산성'에서 조선의 왕 '인조'로 분한다.
 
영화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남한산성'에서 박해일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에서 청과의 화친(나라 간에 다툼 없이 가까이 지냄)과 척화(화친하기를 배척함)를 두고 고뇌에 빠진 왕 '인조' 역으로 분해 색다른 변신을 예고한다. 같은 충심을 지녔지만 다른 신념으로 맞선 두 충신 '최명길'과 '김상헌' 사이에서 갈등하는 '인조' 역을 맡은 박해일은 고립의 상황에서 왕이 느끼는 상심과 고독을 고스란히 담아내 극의 몰입감과 공감대를 끌어올린다.
 
박해일은 ‘인조’ 역을 맡으면서 “주의 경계가 심하고 예민한 성격이었던 인조의 면모를 살리기 위해 정서적인 부분과 디테일한 모습에 좀 더 집중했다”고 전했다.
 
황동혁 감독은 “박해일 외에는 인조를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했다”며 “모든 몸짓과 눈빛이 인조의 슬픔을 드러냈을 정도로 인물의 내면적 고통과 성격을 그대로 표현하면서 강직한 신하들 사이에서 흔들리는 인조의 모습을 완벽히 소화해냈다”고 말했다.
 
특유의 매력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고뇌에 빠진 ‘인조’ 역에 완벽히 녹아 든 박해일은 '남한산성'의 팽팽한 긴장감을 한층 끌어올리며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모습으로 다시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김훈 작가의 베스트셀러 원작을 실사화한 영화 '남한산성'은 9월 말 개봉 예정이다.
 
신건 기자 helloge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건

'로튼토마토'와는 관계 없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