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2분기 영업손실 1281억…적자 폭 개선
입력 : 2017-08-11 15:35:22 수정 : 2017-08-11 16:14:37
[뉴스토마토 신상윤 기자] 현대상선이 해상운임 하락세에 영업손실을 이어갔다.
 
현대상선(011200)은 11일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조2419억원, 영업손실 128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액은 22.1%, 영업손실은 1262억원 개선됐다.
 
현대상선은 2분기 연료유 단가가 전년 동기 대비 62.2% 상승했으나, 컨테이너 부문에서 비용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했다. 그 결과 컨테이너 부문 영업손실은 지난해 2분기 2200억원에서 962억원으로 줄어들었다.
 
2분기 처리 물동량은 98만6022TEU로 전년 동기 대비 45.5% 증가했다. 특히, 미주와 아주 수송량은 각각 34.5%, 94.5% 대폭 늘었다.
 
현대상선 2017년 2분기 실적 자료. 표/현대상선
 
매출과 영업손실, 물동량 등은 개선됐으나, 미주 노선의 상해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올 1분기 대비 25%가량 하락하는 등의 이유로 흑자 전환에는 실패했다. 특히 지난 4월 2M+H 얼라이언스 재편으로 항로가 재조정돼 선박 재배치 등에서 지출 증가가 있었다.
 
해운업계 최성수기인 3분기에는 미주노선의 물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운임 상승으로 인한 수익성 개선이 예상된다. 현대상선은 최근 아시아~미주 노선의 예상 선적율이 100%를 웃돌면서 추가 선박 배치 등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선박 운항 정시성이 상위 18개 글로벌 선사 가운데 4위를 기록하면서, 서비스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화주의 신뢰회복과 선박 운영 효율화, 지속적인 비용 절감 등을 통해 3분기 실적은 상당 부분 개선될 전망"이라며 "성장과 내실을 동시에 다져 국적 대표 컨테이너 선사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상윤 기자 newm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윤

따끈따끈하고 깊이 있는 신상 뉴스 찾아요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