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표적항암제 기술이전 받아
입력 : 2017-07-18 15:48:05 수정 : 2017-07-18 15:48:05
[뉴스토마토 최원석기자] 유나이티드제약(033270)은 'Polo-Like Kinase 1(이하 PLK1) 억제 항암제' 특허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은 기술 소유권과 특허 관리 비용 등을 유나이티드제약으로 이전하기로 합의했다. 유나이티드제약은 PLK1 억제제 신약후보물질의 국내 및 해외 특허 등록, 개발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PLK1 억제제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하는 한국연구재단 신약후보물질 발굴사업(2014년 선정)의 성과로, 현재 국내 특허 출원이 완료됐다.(출원번호 : 10-2016-0129227, 10-2016-0137599)
 
서울대학교, 광주과학기술원, 한국화학연구원 공동 연구팀은 안전성이 입증된 천연물에서 PLK1의 기질 단백질 결합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했다. 이는 암 세포와 동물실험에서 우수한 효과가 나타났다.
 
주사제로 개발된 기존의 임상진입 약물들에서는 혈액 독성 등의 부작용이 나타났지만, PLK1 억제제에서는 항암 실험 후 혈액 독성 평가에서 독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경구투약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현재 PLK1 억제제의 유효성이 입증된 암종은 유방암과 전립선암이다. 향후 혈액 암 등 다양한 암에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세계 항암제 시장규모는 2013년 기준 910억 달러이며, 5년간 연평균 5.4%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표적 항암제는 항암제 종류별 시장에서 46%의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는 분야다.
 
사진제공=유나이티드제약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국내 최고 제약 바이오 전문 기자 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