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부터 다음·멜론서 '카톡 이모티콘' 쓸 수 있다
B2B상품도 판매 예정…카카오, '이모티콘 크리에이터스 데이' 개최
입력 : 2017-04-18 16:20:19 수정 : 2017-04-18 16:20:34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카카오가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내 사용되는 이모티콘의 확장성을 높이기 위해 5월부터 다음과 멜론 등 자사 서비스에 이모티콘을 확대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18일 밝혔다.
 
카카오는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내 이모티콘 작가 400여명을 대상으로 ‘이모티콘 크리에이터스 데이’를 개최하고 이모티콘의 향후 발전 방향 및 이모티콘 작가들의 제작 노하우 등을 공유했다. 이번 행사는 임지훈 카카오 대표의 환영사를 비롯해 여민수 카카오 광고사업 총괄 부사장의 키노트, 김희정 카카오 이모티콘서비스 총괄의 향후 계획 발표 등으로 구성됐다.
 
18일 동대문 DDP에서 열린 '카카오 이모티콘 크레이어틋 데이'에서 임지훈 카카오 대표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는 이날 첫번째 세션을 통해 오는 5월부터 카카오톡을 넘어서, 멜론, 카카오TV, 카카오페이지, 다음 등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로 이모티콘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톡과 뉴스, 카페에 댓글을 입력하거나 음악 감상평을 쓸 때도 이모티콘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이모티콘 기업간거래(B2B)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판매 채널 다변화 전략도 발표됐다. 카카오는 기업, 단체 등이 마케팅 용도로 이모티콘을 대량 구매할 수 있는 ‘카카오 비즈이모티콘 스토어’에 기업 맞춤형 추천 기능, 특가 할인 프로모션을 추가할 예정이다. 또 오프라인 매장에서 쿠폰을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니즈를 반영해 ‘인쇄형 이모티콘 쿠폰’ 주문 기능을 도입할 계획이다. 통신사, 카드사 등 고객 멤버십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들과 제휴를 강화해 이용자와 작가들에게 더 큰 혜택과 수익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행사의 두번째 세션에서는 지난 5년간 이용자의 니즈에 따라 다양하게 변해온 이모티콘 트렌드에 대해 살펴보고, 김기조, 백윤화, 김옥현 작가가 이모티콘 제작 시에 시도했던 방법과 경험, 노하우 등에 대해 공유했다.
 
또한 다양한 이모티콘을 발굴하기 위해 기획된 ‘카카오 이모티콘 스튜디오’를 공개했다. 누구나 쉽게 이모티콘을 제안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기존 이모티콘 작가와 신규 창작자도 제안할 수 있게 구성됐다.
 
여 부사장은 "카카오는 풍부한 감정 표현을 통해 대화에 재미와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을 넘어,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과 상생할 수 있는 콘텐츠 플랫폼으로 이모티콘을 성장시켜왔다"며 "앞으로 작가들이 만든 이모티콘이 더 빛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외에 더 큰 시장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모티콘은 지난 2011년 11월 카카오톡에 처음 도입됐다. 현재 하루 1000만명의 카카오톡 이용자가 텍스트를 대신해 이모티콘으로 대화를 주고 받고 있으며, 지난 5년간 무려 1400만명이 이모티콘을 구매했다. 이모티콘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수 많은 인기 이모티콘과 10억 매출 규모의 작가들이 생겨났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