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신개념 LNG 재기화시스템 독자 개발
유럽 선사 17만㎥급 LNG-FSRU에 첫 적용, 2019년 인도
입력 : 2017-03-30 18:25:44 수정 : 2017-03-30 18:25:44
[뉴스토마토 최승근 기자] 현대중공업(009540)이 신개념 LNG 재기화시스템 독자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은 자체 개발한 '글리콜(Glycol) 간접 가열 LNG 재기화시스템'을 건조 중인 17만㎥급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에 탑재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LNG 재기화시스템은 저장된 액화천연가스(LNG)를 기체 상태로 바꿔 육상에 공급하는 LNG-FSRU의 핵심 설비로, 기존에는 해수나 프로판 가스를 통해 LNG를 가열하는 방식을 사용해왔다.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개발한 신개념 재기화시스템은 응고점을 낮춘 글리콜 혼합액을 열 매개체로 사용해 기존 방식보다 내구성 및 안전성을 크게 높인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글리콜은 합성섬유의 원료나 부동액으로 사용되는 알코올을 총칭하는 말로 에틸렌글리콜, 프로필렌글리콜, 피나콜 등의 종류가 있다.
 
특히, 글리콜을 통한 가열 방식은 해수와 달리 소금기 등 불순물이 없어 열 교환기를 비롯한 주요 장치의 부식을 최소화 할 수 있으며, 프로판 가스 가열 방식이 가진 폭발 위험성도 낮출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 기술로 지난달 영국 로이드(Lloyd) 선급의 실용인증(AIP)을 획득한데 이어 전 세계 주요 선급을 대상으로 추가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외 특허출원도 완료했다.
 
이 재기화시스템이 처음 탑재된 LNG-FSRU는 오는 2019년 초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한 단계 진보한 재기화시스템을 개발함으로써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LNG-FSRU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효율·친환경 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의 요구에 신속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4년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건조해 노르웨이 회그 LNG사에 인도한 17만㎥급 LNG-FSRU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