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다우 6일 연속 최고 경신… S&P·나스닥 ↓
입력 : 2017-02-17 06:16:02 수정 : 2017-02-17 06:16:02
[뉴스토마토 유희석기자] 최근 급등세를 유지하던 미국 뉴욕증시가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대형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만 소폭 올랐고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하락했다.
 
16일(현지시간)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보다 8.18포인트(0.04%) 오른 2만620.04로 장을 마쳤다. 6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02포인트(0.09%) 떨어진 2347.23을, 나스닥 지수는 4.54포인트(0.08%) 하락한 5814.90을 각각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 업종이 1% 넘게 급락했다. 임의소비재와 금융, 헬스케어, 소재 업종도 약세를 보였다.
 
유틸리티 업종은 1% 가까이 올랐고 통신, 부동산, 기술, 필수소비재, 산업재 등은 강세로 마감됐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제 정책에 힘입어 급등하던 뉴욕증시는 이날 약보합 움직임을 보이며 혼조로 마감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규제 완화, 법인세 감면, 재정 지출 확대를 골자로 하는 경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이에 힘입어 뉴욕증시는 지난해 11월 대선 이후 급등세를 이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증시가 수십년만에 최장 기간 오르며 사상 최고 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며 "세제개혁안이 나오기 전에 자신감과 긍정 심리가 이미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경제지표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미국 경제가 매우 견조함을 보여줬다.
 
미국의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한 주 전보다 5000건 늘어난 23만9000건이었다. 시장 전문가 예상치 1만1000건 증가를 하회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102주 연속으로 30만건을 밑돌면서 1970년 이후 최장 기간 낮은 실업 수준을 유지했다.
 
필라델피아 지역 제조업 지수도 1984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달 신규주택착공 건수는 연간 환산 기준 124만6000건으로 한 달 전보다 2.6% 줄었다. 하지만 주택시장 선행지표인 주택건설허가 건수가 128만5000건으로 전달 대비 4.6% 증가하면서 주택건설 경기는 여전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유가는 주요 산유국들의 원유 감산 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는 전망에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3월 인도분 가격은 전날보다 0.5%(0.25달러) 오르며 배럴당 53.36달러에 마감됐다.
 
유희석 기자 heesu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희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