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서울경찰청, 번역앱 '파파고' 활용 통역 지원 MOU
파파고 파트너 기능 첫 사례…제휴 파트너 추가 예정
입력 : 2017-02-01 17:26:42 수정 : 2017-02-01 17:26:42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NAVER(035420)(네이버)는 서울지방경찰청과 외국인과의 원활한 통역 업무를 돕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측은 외국인 범죄 발생 현장이나 길 찾기 민원 등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현장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통역 예문 서비스를 함께 도입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윤영찬 네이버 부사장(왼쪽)과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 청장이 MOU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파파고 앱 내에 '미란다 고지', '민원 안내', '교통사고 관련 안내' 등 자주 활용할 수 있는 예문을 담은 '경찰 회화' 카테고리를 별도 추가했다.
 
이를 통해 외국인 피의자 인권 보호 및 외국인 민원에 대한 업무 편의를 높이고 특수한 상황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표현들을 업무 등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서울지방경찰청과의 MOU 사례는 파파고의 ‘파트너’ 기능을 추가한 첫 사례로, 네이버는 향후 다양한 제휴 파트너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하며 다양한 번역 결과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