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족' 증가에 편의점 냉장안주 성장
CU, 주류 동반구매 상품 분석…1인용 안주 상승세
2016-12-27 16:21:21 2016-12-27 16:21:21
[뉴스토마토 이성수기자] 최근 '홈(Home)술족'들이 편의점 안주 시장의 지형도를 변화시키고 있다.
 
27일 BGF리테일(027410)이 운영하는 편의점 CU(씨유)에 따르면 홈술 문화가 보편화되면서 올해 주류 매출은 소주가 전년 동기 대비 21.5%, 맥주 15.8%, 전통주는 3.9% 신장했다. 이에 따라 라면, 핫바, 오징어 등 대표적인 안주 상품 매출들도 전년 대비 10~20%대의 매출신장률을 보였다.
 
그 중 냉장안주의 인기가 가장 뜨겁다. CU의 냉장안주 매출신장률은 지난해 12.9%에서 올해 11월말 기준 46.6%로 훌쩍 뛰었다.
 
이 같은 냉장안주의 인기는 주종별 동반구매 상품 순위를 봐도 확연히 나타난다. 소주는 라면이, 맥주는 스낵이, 전통주는 마른안주가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지켰지만 올해에는 냉장안주가 모든 주종의 동반구매 상품 2~3위에 랭크됐다.
 
이처럼 편의점에서 냉장안주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이유는 전문점 수준의 맛과 다양한 메뉴로 무장한 1인용 안주의 상승세가 두드러지기 때문이다.
 
최근 홈술, 혼술 트렌드에 맞춰 계란말이, 고등어구이, 족발 등 소포장 냉장안주가 지속적으로 출시되면서 해당 상품들로 저녁식사 겸 안주 삼아 반주를 즐기는 고객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CU는 지난 22일 '구운버터 알감자(2500원)'를 추가 출시하며 냉장안주의 라인업을 강화하고 나섰다.
 
'구운버터 알감자'는 휴게소 인기 메뉴인 알감자를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상품이다. 한 입 크기의 알감자를 버터에 구워 짭조름한 맛과 고소한 향을 동시에 느낄 수 있으며 어니언 소스를 동봉해 취향에 따라 찍어 먹을 수 있도록 했다.
 
남인호 BGF리테일 가정식품팀 MD는 "메뉴의 다양화, 용량의 소형화를 통해 편의점 냉장안주가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최신 트렌드에 맞춰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홈술 메뉴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이성수 기자 ohmytru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