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의 단비’ 현대중그룹, 한달 새 1조6천억 수주
현대중 대형 컨테이너선, 현대미포 PC선 등 수주
입력 : 2016-12-11 10:21:10 수정 : 2016-12-11 10:21:10
현대중공업(009540)그룹이 한달 사이 대형 컨테이너선 및 PC선 등 총 1조6000억원 규모의 선박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9일 오전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이란 국영선사인 이리슬(IRISL)와 1만500TEU급 컨테이너선 및 4만000톤급 PC선(석유화학제품운반선) 등 총 10척, 7억 달러 규모의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은 각각 컨테이너선, PC선을 건조해 오는 2018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사인 이리슬에 인도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1월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가 풀린 후 이란이 첫 발주한 선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수주를 통해 현대중공업은 이란 시장의 선점효과를 거둘 수 있기 때문이다. 
 
이란은 중동 최고의 자원 부국으로 꼽힌다. 이란 경제제재 해제에 따라 향후 원유와 가스 등 자원과 상품의 물동량 증가로 신규 선박 발주가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현대중공업뿐 아니라 다른 조선사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지역이다. 
 
이번에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길이 366m, 폭 48.2m, 높이 29.9m로 20피트짜리 컨테이너를 최대 1만4500개까지 실을 수 있다. 또 현대미포조선이 수주한 PC선은 길이 183m, 폭 32.2m, 높이 19.1m 규모다. 이리슬의 요청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이란 조선산업 발전을 위해 이란 조선소에 기술협력 등 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해양경비안전본부로부터 각각 잠수함 1척, 경비함 1척 등 총 2척, 7000억원을 수주하기도 했다. 이번에 수주한 잠수함인 장보고함은 3000톤급이며, 해경본부 경비함역시 3000톤급으로 최대속도 28노트로 운항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경비함과 잠수함을 각각 2020년, 2023년 발주처에 인도할 계획이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올해 특수선 분야에서만 6척, 1조6000억원의 수주를 기록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란에서 발주되는 첫 선박 수주에 성공함으로써 시장을 선점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수주절벽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영업을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수주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이 이란 선사인 이리슬로부터 총 10척, 7억불의 선박을 수주했다. 사진은 지난 9일 계동 현대빌딩에서 열린 이리슬사와의 수주계약식 장면. 사진/현대중공업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