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필사즉생' 각오로 박 대통령 탄핵해야"
"탄핵 못하면 국민이 국회 심판…촛불 국회로 향할 것"
입력 : 2016-12-02 18:26:24 수정 : 2016-12-02 18:26:24
[뉴스토마토 이성휘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필사즉생의 다짐으로, 모든 기득권을 버릴 수 있다는 각오로 탄핵에 임해야 한다”며 야권의 분발을 촉구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국민이 이깁니다’라는 주제의 현장연설을 갖고 “국회가 대통령을 탄핵하지 못한다면 국민이 국회를 심판 할 것이다. 국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구로서 자격이 없다”며 “촛불이 국회로 향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새누리당을 향해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몸통은 박 대통령이고, 공범은 새누리당”이라며 “새누리당은 석고대죄로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 속죄 방법은 탄핵 동참 뿐이다. 타협하거나 협상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또 박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임기단축 등 퇴진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밝힌 것을 “사기”라며 “지금 국민들은 능력이 없으니 지금 당장 내려오라는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누리당이 주장하는 ‘4월 퇴진, 6월 대선’, ‘임기 단축 개헌’에 대해서도 “우리의 발목을 잡으려는 낡은 정치의 발버둥”이라며 “국민의 뜻을 왜곡해 다시 권력을 잡으려는 기회주의 전략”이라면서 즉각 중단을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이번이야말로 시민혁명을 제대로 완성할 수 있는 두 번 다시 없을 기회”라며 “(해방 후와 6월 항쟁에 이은) 3번째 맞이하는 대청소, 대청산의 기회다. 오래된 적폐, 구악들, 부패한 기득권 세력들을 전부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가 실패하면 시민혁명도 결국 미완으로 끝날 것”이라며 “국민을 믿고 추호의 흔들림 없이 나아가야 한다. 그 핵심은 대통령을 탄핵하는 일이다. 촛불민심을 받들어 시민명예혁명을 승리로 이끄는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당초 야권이 계획했던 2일 탄핵안 표결 무산에 대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탄핵에 참여하겠다고 약속했던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의 배신 때문이고, 비박계 설득에 더 시간이 필요하다는 일부 야당의 반대로 탄핵안을 발의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비박과 국민의당을 싸잡아 비난했다.
 
그렇지만 “야당들이 생각이 조금씩 다를 수 있고 방법론도 다를 수 있지만 지금은 탄핵이라는 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거대한 흐름, 대세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다. 함께 촛불 민심과 갈 수 있도록 이끌어 달라”며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추진과 관련해 '국민이 이깁니다'라는 주제로 국민에게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