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박 대통령, 4월 사퇴 안하면 의원 전원 사퇴 각오"
청와대 "여야 합의하면 따를 것" 재확인
입력 : 2016-12-02 15:02:38 수정 : 2016-12-02 15:02:38
[뉴스토마토 최용민기자]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일 당론으로 채택한 '박근혜 대통령 4월 퇴진-6월 조기 대선' 로드맵과 관련해 "국회가 대통령의 4월 퇴진을 결정했는데 대통령이 지키지 않는다면 우리당 의원 전원이 의원직 사퇴 각오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4월 퇴진-6월 대선이 가장 합리적인 결정이며, (여야가 합의하면) 반드시 대통령이 이행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두 야당의 갈팡질팡, 우왕좌왕 행태가 참 이해가 안된다"며 "국민이 요구하고 정치권이 일관되게 주장해 온 이른바 '질서있는 퇴진'에 야당은 관심없고 오로지 탄핵"이라고 야당을 비판했다.
 
그는 특히 "새누리당도 엄중한 광장의 요구를 수용하기 때문에 대통령 퇴진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고 하는데 굳이 탄핵 절차를 밟아서 그 이후 정국 불확실과 혼란, 큰 후유가 예상되는데도 불구하고 기어이 탄핵으로만 가겠다는 저의를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는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4월말 사퇴 및 6월말 조기대선을 당론으로 채택한 것과 관련해 여야가 합의하면 따르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당론 채택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면서 “여야가 조속히 논의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답변했다.
 
정 대변인은 새누리당의 4월말 사퇴가 박 대통령이 언급한 ‘법 절차’에 부합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일정과 법 절차에 따르겠다고 말씀하셨는데, 그 이상 말씀하시지 않았으니깐 그대로 유효하다”며 말을 아꼈다.
 
또 새누리당 내 비주류측이 박 대통령에게 이른 시일 내 ‘시한 내 퇴임’ 입장을 밝히라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탄핵안 표결에 참여하겠다고 요구한 데 대해서도 “대통령께서 국회에 모든 것을 맡기지 않았느냐”며 “여야가 동의를 해서 조속히 결정을 내리면 거기에 따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새누리당 이정현(왼쪽)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발로 쓰는 기사를 선보이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