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대우건설, '세종 e편한세상 푸르지오' 이달 분양
입력 : 2016-12-02 14:15:56 수정 : 2016-12-02 14:15:56
[뉴스토마토 원나래기자] 세종시 내 대표 주거지역으로 꼽히는 2생활권에 마지막 분양 아파트가 공급된다.
 
대림산업(000210)대우건설(047040)은 이달 중 '세종 e편한세상 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세종시 2-1생활권 M5블록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9층, 총 15개동, 전체 1258가구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다. 전용면적 59, 84㎡의 중소형으로만 이뤄져 있으며 전용면적 별 가구수는 59㎡ 430가구, 84㎡ 828가구다.
 
'세종 e편한세상 푸르지오' 투시도. 사진/대림산업
 
단지가 들어서는 2생활권은 세종시 내에서 대표적인 주거선호지역으로 꼽히는 곳으로 중심상업지구와 중앙행정타운이 인접해 있다. BRT노선이 가깝고, 교육·자연환경을 두루 갖추고 있어 주거선호도가 높다. 특히 대림산업과 대우건설이 선보이는 브랜드 대단지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종시는 40개 중앙행정기관과 14개 국책연구기관의 이전을 마무리하며 1단계 건설산업 완료했다. 올해 개발 2단계 원년을 맞은 세종시는 2020년까지 자족기능 확충 및 문화벨트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러한 가운데 세종시 2-1생활권은 중앙행정기관이 있는 1-5생활권과 중심상업지구가 위치한 2-4생활권과 밀접해 있어 세종시 내에서도 대표 주거지역으로 꼽히는 곳이다. 세종시 정부청사에는 중앙부처와 소속기관 공무원 1만3000여명이 근무하고 있어 배후수요가 풍부하다. 중심상업지구에는 1.4km의 국내 최장 보행 중심 문화상업거리인 '어반아트리움'과 복합커뮤니티, 백화점(예정) 등이 있는 대규모 쇼핑문화단지가 조성될 계획이다.
 
또 BRT(간선급행버스) 정류장과도 인접해 있어 세종시 주요 지역 및 인근 KTX 오송역, 대전 지역으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BRT는 도시 내부와 외곽을 순환하는 세종시의 교통시스템으로 전용도로를 통해 신호대기 및 교통체증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2022년 개통 예정인 서울~세종고속도로를 비롯해 경부·호남·중부고속도로 등이 가까워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로 이동이 수월하다.
 
교육여건도 뛰어나다. 단지는 새움중(2017년 개교예정)을 품고 있을 뿐만 아니라 다정 초·중·고교(2018년 개교예정)도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아파트에는 다양한 특화 설계가 적용된다. 전용 84㎡는 4Bay 판상형 설계를 적용해 채광과 통풍이 뛰어나다. 전용 59㎡에도 방 2개와 거실을 전면에 배치하는 3Bay 판상형 구조를 적용했다. 여기에 개방형발코니 및 알파룸(일부가구)을 제공해 공간을 보다 넓게 활용할 수 있다. 거실과 주방에는 바닥차음재 60mm를 적용해 층간 소음을 획기적으로 저감했고, 벽이 만나는 모서리 부분까지 끊김 없는 단열 설계를 적용해 결로발생을 최소화했다.
 
이 외에도 세대 내 전기, 가스, 수도 등의 사용량을 월패드를 통해 확인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 매니지먼트시스템(EMS)'이 적용된다. 지하주차장에는 차량의 이동동선에 따라 구역별로 조명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LED조명 제어 시스템이 적용된다. 단지 내에는 피트니스, GX룸, 골프연습장, 라운지 카페, 작은도서관, 스터디룸 등을 포함한 커뮤니티 시설과 테마정원도 조성된다.
 
세종 e편한세상 푸르지오는 민간참여 공공분양 아파트로 청약저축과 청약종합저축 가입자만 청약신청이 가능하다. 세종시는 지난 7월 우선공급 대상자의 거주기간이 2년에서 1년으로 줄고, 거주자 우선 분양이 100%에서 50%로 축소되는 등 청약조건이 완화됐다.
 
현재 견본주택 개관 전 수요자들이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두 곳의 분양홍보관을 운영 중이다. 분양홍보관은 세종특별자치시 새롬동 74-7 에스제이타워 409호와 대전광역시 유성구 지족동 986-2 옥타브2빌딩 212호에 위치하고 있다. 견본주택은 세종특별자치시 나성동 154-1번지에 마련될 예정이다. 입주는 2019년 6월 예정이다.
 
원나래 기자 wiing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원나래

건설업계의 속사정을 가감 없이 전해드립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