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네이트 운영사 SK컴즈 완전자회사로 편입
잔여 지분 전량 취득…내년 2월 상장폐지 수순
입력 : 2016-11-24 18:43:22 수정 : 2016-11-24 18:43:22
[뉴스토마토 서영준기자] SK텔레콤(017670)이 SK커뮤니케이션즈를 완전자회사로 편입한다.
 
SK텔레콤은 SK컴즈와 24일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포괄적 주식 교환을 통한 SK컴즈의 SK텔레콤 완전자회사 편입을 결의했다. 이날 이사회 결의에 따라 SK텔레콤은 현재 보유지분 64.54% 외에 잔여 지분을 전량 취득해 SK컴즈를 완전자회사로 편입시키게 된다.
 
SK텔레콤과 SK컴즈의 주식 교환 비율은 1:0.0125970로 소액주주의 보유 지분 전량이 현금으로 교환되며 교환가격은 1 주당 2814원이다. 이를 원하지 않는 SK컴즈 주주는 12월20일부터 2017년 1월3일까지 반대의사 접수에 응한 후, 2017년 1월4일부터 24일까지 1주당 2956원에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다.
 
이번 주식교환이 2017년 1월 SK텔레콤 이사회와 SK컴즈 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되면 2017년 2월 주식교환이 종료된 이후 SK컴즈는 상장폐지 수순을 밟게 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차세대 플랫폼 컴퍼니로 성장 방향성을 설정하고 기존의 통신 사업 이외에 플랫폼 사업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노력하고 있다"며 "네이트 포털, 싸이월드 등 1000만 단위 고객 대상의 서비스 운영 경험을 보유한 SK컴즈의 사업 역량을 활용해 차세대 플랫폼 사업 추진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동현 SK텔레콤 사장. 사진/SK텔레콤
 
서영준 기자 wind09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서영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