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딸 특혜입학 의혹' 이대 최경희 총장 전격 사임
"정유라씨 관련 특혜는 없었다"
입력 : 2016-10-19 14:40:34 수정 : 2016-10-19 14:40:34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20)에 대한 특혜 의혹과 평생교육단과대학 사업으로 불거진 학내 갈등으로 사퇴 압박을 받았던 이화여대 최경희 총장이 19일 결국 사임했다.
 
최 총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평생교육단과대학(미래라이프대학) 설립 추진으로 시작된 이번 학내 사태로 인해 구성원들이 더 이상 분열의 길에 서지 않고 다시 화합과 신뢰로 아름다운 이화 정신을 이어가자는 취지에서 오늘 총장직 사임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의 사직으로 그간의 분열을 멈추고 오로지 학생과 학교를 생각하며 힘을 모아 지금의 사태를 조속히 해결해 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 체육특기자와 관련해 입시와 학사관리에 있어서 특혜가 없었으며 있을 수도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최경희 이대 총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ECC관 이삼봉홀에서 최순실 딸 정유라의 부정입학 및 특혜에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취재진과 학생들을 피해 황급히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다혜

독자들이 꼭 알아야 할 기사를 쓰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