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첨단소재 구미4공장 기공식…탄소섬유 시장 공략
4250억원 투자 2021년 준공 계획…2400명 일자리 창출 기대
입력 : 2016-10-19 14:18:16 수정 : 2016-10-19 15:31:33
[뉴스토마토 조승희기자] 도레이첨단소재가 구미4공장 기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투자 확대에 나섰다.
 
도레이첨단소재는 19일 경북 구미시 국가5산업단지(하이테크밸리)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 김관용 경북도지사,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 사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미4공장 기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도레이첨단소재는 하이테크밸리 내 27만㎡(8만2000여평) 부지에 오는 2021년까지 탄소섬유 복합재료, 부직포, 폴리에스터 필름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외국인직접투자자금(FDI)를 포함해 총 4250억원이 투입되며, 중·장기적으로 2030년까지 약 5조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할 방침이다.
 
도레이첨단소재는 구미4공장이 완공되는 2021년에는 2400여명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총 1조1000억원 규모의 수출·수입대체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연간 4700톤의 탄소섬유 생산능력을 갖춘 도레이첨단소재는 4공장에서 탄소섬유 및 복합재료 사업을 통해 자동차 경량화 및 친환경차의 핵심부품 공급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이번 증설로 연간 1만9000톤의 폴리프로필렌 스펀본드 부직포를 생산하게 된다. 폴리프로필렌 스펀본드 부직포는 도레이첨단소재가 아시아 1위 메이커로, 위생재용, 의료용, 산업용 등 광범위한 용도로 활용된다.
 
아울러 폴리에스터 필름 증설을 통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용도 확대에 주력하고 수출확대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폴리에스터 필름은 모바일, TV 등 디스플레이 기기, 전기차에 사용되는 전기전자용 소재로 향후 관련산업 성장과 더불어 수요 급증이 전망된다. 
 
경북의 자동차, 전자, 항공 등 부품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해 추진중인 소재-부품-완성품의 미래형 신산업 창출을 위한 융복합 탄소성형 부품산업 클러스터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관련 산업 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닛카쿠 도레이 사장은 "한국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첨단소재 분야에서 지속적인 사업확대로 한국 경제와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도레이첨단소재는 19일 구미5국가산단(하이테크밸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오른쪽 네번째)과 김관용 경북도지사,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 사장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사진/경북도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희

정유·화학 등 에너지 업계와 재계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