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중공업은 중대 고비 넘겼다"…채권단, 정상기업으로 분류
은행권, 여신등급 강등 리스크 사라져…대출만기 연장·RG 발급 추진
입력 : 2016-10-19 14:57:34 수정 : 2016-10-19 14:57:34
[뉴스토마토 김형석기자] 조선업종 불황으로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의 여신등급 강등을 고려하던 채권단이 두 기업을 정상기업으로 분류하기로 결정했다. 이들은 삼성·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선박에 대한 선수금환급보증(RG)을 정상적으로 발급하고 대출금 만기도 잇따라 연장하는 등 경영정상화 지원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삼성·현대중공업 채권단은 두 기업이 구조조정 이행안을 문제 없이 진행함에 따라 여신 등급 강등을 고려하지 않기로 했다.
 
채권단 고위 관계자는 "두 기업이 적극적으로 구조조정 이행안을 실행하고 있고 선박도 성공적으로 수주하고 있다"며 "유동성 자금도 마련된 만큼 여신 등급 하락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은 구조조정 이행안을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분기에 1392명의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지난 7월부터는 직급에 따라 임금반납을 시행해 분기마다 약 500억원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경영상황과 연계해 2018년 말까지 전체 인력의 30∼40%를 줄일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자구계획에 포함된 로봇사업부와 태양광, 설비지원 부문 분사를 이미 추진하고 있다. 이어 자구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던  전기전자시스템과 건설장비 사업 부문을 독립 법인으로 분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선박 수주도 이어지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선사인 가스로그로부터 18만㎥급 액화천연가스(LNG)선 2척 총 42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1조원대의 멕시코만 '매드독2 프로젝트'의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의 사업자로 내정됐다. 
 
현대중공업도 그리스 선사 EST(Enterprises Shipping & Trading)사와 수에즈막스급 유조선 2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하는 등 잇따라 선박을 수주했다. 
 
이번 여신등급 결정으로 앞서 이 두 기업의 건전성 분류 하향조정을 검토했던 국민·우리·KEB하나은행 등은 정상적으로 두 기업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채권단은 이미 삼성·현대중공업이 안정화 단계에 들어섰다 판단하고 두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제한도 풀어주고 있는 상황이다.
 
농협은행은 지난 13일 여신심사회의를 열고 지난 삼성중공업의 여신 2000억원을 6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은행과 신한은행도 최근 여신 만기를 연장했다. 국민은행은 1000억원 규모의 단기차입금 만기를 6개월 연장했고, 신한은행은 1500억원의 여신 만기를 1년 더 연장했다.
 
산업은행 역시 이달 말 만기가 돌아오는 6000억원의 여신에 대해 만기를 연장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RG 발급도 이어지고 있다. 기업은행은 지난달 말 삼성중공업이 모나코에서 수주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에 대해 RG를 발급하기로 했다.
 
KEB하나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이달 말 현대중공업에 1300억원의 RG를 발급할 예정이다. 이는 현대중공업이 지난 8월 그리스 선사 알미탱커스로부터대형 원유 운반선(VLCC) 2척을 수주한 데 따른 것이다.
 
이어 국민은행 역시 현대중공업의 추가 발급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RG 발급을 추진키로 했다.
 
RG는 조선업체가 주문받은 배를 완성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은행들이 수수료를 받고 발주처에 선수금을 대신 물어주겠다고 보증하는 것이다. RG가 발급되지 않으면 최악의 경우 수주가 취소될 수 있다.
 
시중은행 대기업 여신 관계자 "조선 업황이 현재도 좋아진 것은 아니지만 두 기업의 경우 성실하게 구조조정 이행안을 시행하고 있고 유동성 자금도 보유하고 있어 정상기업으로 분류하는 것이 맞다"며 "RG 발급 등에서는 앞으로 문제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삼성·현대중공업 채권단이 두 기업에 대한 여신 등급 하락하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전경. 사진/뉴시스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