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완성차 국내외 물류 노하우’ 저작권 등록
운송·거점·네트워크·물류비·재고 분석 및 개선
입력 : 2016-10-05 10:17:45 수정 : 2016-10-05 10:17:45
현대글로비스(086280)가 ‘완성차 물류 컨설팅 기법’을 개발해 전문성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자체적으로 개발한 ‘완성차 물류 네트워크 최적화 컨설팅 방법론 G-NOAL(Glovis Network Optimization of Automobile Logistics)’의 저작권을 한국저작권위원회에 등록했다고 5일 밝혔다.
 
G-NOAL은 글로벌 거점에서 생산된 완성차가 각 공장에서부터 전 세계 소비자에게 운송되는 판매 물류의 모든 과정을 최적화하는 컨설팅 기법이다. 국내외 공장에서 출고된 완성차가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모든 과정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화주인 완성차 메이커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대글로비스는 G-NOAL을 완성차 판매 물류 과정상 필연적으로 구성되는 항목인 ▲운송 ▲거점 ▲네트워크 ▲물류비 ▲재고 등 총 5가지 영역을 세부적으로 분석하고 시나리오를 설계한다. 이후 G-NOAL의 세부적인 기법을 활용해 시나리오를 분석하고 종합해 최적화된 완성차 물류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다.
 
통상 완성차 물류는 차량운반 트럭(TP), 철도, 자동차운반선(PCTC) 등의 전용 운송 수단과 차량 출고센터, 완성차 전용부두, 차량품질관리 거점(VPC) 등의 전용 시설 운영, 그리고 대규모 인프라 투자가 수반되는 특징이 있다. 또 고객 접점의 물류 활동으로 적시 운송이 무엇보다 중요해 일반적인 물류 컨설팅과는 다른 방식의 체계적인 진단과 분석이 필요하다.
 
현대글로비스는 현대차그룹의 물류 효율화를 위해 글로벌 공급망관리(SCM, Supply Chain Management)를 담당하며 축적한 완성차 물류 운영 기술과 노하우를 접목해 G-NOAL을 개발했다. 자동차 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전문성으로 거시·산업·경쟁 환경과 자료 등을 분석한 뒤 맞춤형 전략을 수립해, 완성차 메이커의 물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G-NOAL 개발로 산업군별 세분화된 SCM 컨설팅 역량을 갖추게 됐다”며 “국내 자동차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지원하는 것뿐만 아니라 글로벌 물류 컨설팅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평택항 자동차 수출 선적 부두에 정박 중인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운반선(PCTC).사진/현대글로비스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