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내달 1일 갤럭시노트7 판매 재개
입력 : 2016-09-25 17:31:25 수정 : 2016-09-25 17:31:25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삼성전자(005930)가 갤럭시노트7의 판매 재개일을 다음달 1일로 최종 확정했다. 당초 예정했던 28일에서 사흘 연기했다.
 
서울의 한 이동통신사 대리점에서 갤럭시노트7 제품 교환을 진행 중이다. 사진/뉴시스
 
삼성전자는 25일 "리콜 대상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리콜을 신속히 마무리하기 위해 일반 판매 시작 일정을 사흘 늦춘다"고 전했다. 예약 고객 중 아직까지 제품을 수령하지 못한 고객들에 대한 판매도 기존 26일에서 28일로 이틀 미뤄졌다. 
 
배터리 결함에 따른 전략 리콜 결정으로 지난 19일부터 갤럭시노트7의 국내 제품 교환이 시작됐다. 24일까지 전체의 절반가량인 약 20만명의 소비자가 리콜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는 "싱가포르에서 16일 단 하루 만에, 미국에서 21~22일 이틀 만에 리콜 비율이 50%를 넘은 것과 비교하면 국내는 다소 더딘 편"이라며 "일반 판매가 재개될 경우 리콜율이 급격히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판매 재개 시점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일반 판매가 다시 시작되는 다음달 1일 이후부터는 제품 교환 장소가 전국 160여개 삼성서비스센터 내 디지털프라자로 축소 운영된다. 삼성전자는 구형 제품 사용 고객의 조속한 제품 교환을 거듭 권장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판매 재개일과 관련해 혼선을 드려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이번 사태가 빠르게 수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