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석수 특별감찰관 사무실 압수수색
'정강'·서울지방경찰청 함께 압수수색 진행
입력 : 2016-08-29 10:37:47 수정 : 2016-08-29 10:37:47
[뉴스토마토 김광연기자] '우병우-이석수' 사건을 수사하는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이 29일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특별수사팀은 이날 종로구 청진동에 있는 이 특별감찰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이 특별감찰관이 우 수석에 대한 감찰 내용을 누설했다는 의혹과 관련된 증거물들을 확보하고 있다.
 
이 특별감찰관은 특정 언론에 우 수석의 감찰 내용을 누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 시민단체는 지난 18일 이 감찰관을 특별감찰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날 검찰은 우 수석 아들의 '보직 특혜' 의혹이 불거진 이상철 서울지방경찰청 차장실과 우 수석 가족의 회사 자금 개인적 유용 의혹을 낳고 있는 우 수석 가족 회사 '정강'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 특별수사팀이 29일 이석수 특별감찰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사진/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