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춘천에 수산물종합 유통센터 개소
내륙지 유통비용 절감 위해 인천·대구에 분산물류센터 개소 예정
입력 : 2016-06-23 15:09:24 수정 : 2016-06-23 15:09:24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수협중앙회가 산지 수산물을 내륙에서 직접 가공해 분산시키는 유통 인프라를 확충해 나간다. 중간 유통비용을 줄이고, 철저한 위생관리가 가능한 시설을 통해 수산물 소비를 활성화시킨다는 방침이다.
 
수협은 춘천에 동해안에서 생산된 수산물을 조달해 강원지역에 수산물을 유통시키는 춘천 수산물 종합유통센터를 세우고 23일 준공식을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설립된 센터는 식자재매장과 활어회 전문매장이 갖춰져 있으며, 내수면 양식어류도 판매한다.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은 춘천 수산물 종합유통센터 준공식에서 "노후화 된 수산물 유통구조를 개선시키는 것만으로도 유통비용 절감으로 인한 수산물 가격 경쟁력 향상되고, 이는 곧바로 수산물 소비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저렴한 가격의 수산물이 내륙 곳곳에 수산물 공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인프라를 확충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수협은 수산물 분산 기능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인천공판장 부지에 380억원을 투입해 수산물 보관과 소분작업장을 갖춘 분산물류센터를 오는 2018년 개소한다. 대구에도 같은 역할을 하는 센터가 오는 2017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올해 말에는 부패가 쉬운 수산물의 특수성을 고려해 소비자들에게 신선한 수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저온유통체계를 갖춘 품질위생관리형 위판장이 처음으로 세워진다. 품질위생관리형 위판장은 기존 산지 위판장과는 달리 수산물 출하단계부터 저온으로 보관해 신선도를 높이고, 수산물의 자동적인 선별과 포장 기능을 갖춘 곳이다.
 
영덕북부수협은 약 30억원을 들여 지상 4층 규모의 위판장을 지난해 11월부터 공사를 시작했다.
 
23일 강원 춘천시에서 열린 춘천 수산물 종합유통센터 준공식에서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사진 왼쪽 첫번째)이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김진태 새누리당 국회의원(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최문순 강원도지사(사진 왼쪽에서 네번째)에게 춘천 수산물 종합유통센터 내부에 위치한 바다마트에서 판매 중인 수산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