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강진 피해 예상보다 심각…사망 238명 넘어(종합)
입력 : 2016-04-18 06:38:41 수정 : 2016-04-18 08:39:22
[뉴스토마토 유희석기자] 에콰도르를 덮친 강진으로 인한 피해가 예상보다 훨씬 심각하다. 사망자가 이미 200명을 훌쩍 넘었으며 부상자도 수천명에 이른다. 에콰도르 정부가 군인과 경찰을 대거 투입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실종자가 많아 사상자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17일(현지시간) 호르헤 글라스 에콰도르 부통령은 지난 16일 에콰도르를 강타한 규모 7.8의 강진으로 지금까지 사망 238명, 부상 155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에콰도르 정부는 생존자 수색과 부상자 지원, 재난 수습 등을 위해 군인 1만여명과 경찰 4600명을 투입했다. 피해가 많은 태평양 해안 지역이 대상이다. 
 
과야스, 마나비, 산토도밍고, 로스리오스, 에스메랄다스, 갈라파고스 등 6개 지역에서는 긴급 재난 사태가 선포됐다. 해안지역에는 쓰나미 경보가 울렸다 해제되기도 했다.
 
에콰도르 내 모든 이동전화 사업자들은 지진 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사 확인과 가족 간 연락을 위해 문자메시지 송수신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응급 피난처와 야전 병원도 마련되고 있다.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이던 라파엘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은 이날 귀국하는데로 지진 피해가 큰 에스메랄다스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지진은 16일 오후 6시58분(한국시간 17일 오전 8시58분) 에콰도르 수도 키토에서 북서쪽으로 170㎞ 떨어진 태평양 해안에서 발생했다. 본진 이후 135차례나 이어진 여진도 피해를 키웠다. 
 
유희석 기자 heesu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희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