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I&C, 그룹 신사업 확장에 따른 외형성장 기대-미래에셋
입력 : 2016-03-25 08:30:42 수정 : 2016-03-25 08:30:45
[뉴스토마토 권준상기자] 미래에셋증권(037620)은 25일 신세계(004170)I&C에 대해 그룹 신사업 확장에 따른 외형성장이 기대된다고 진단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7만원은 유지했다. 
 
조진호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캐시카우 사업인 IT서비스·유통 부문의 실적 호조가 지속될 것”이라며 “계열사 신규 출점계획이 공격적일 뿐 아니라 면세점, 홈쇼핑 등의 그룹 신사업도 본격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세계I&C는 클라우드 전산시스템, POS 장비, 결재 플랫폼·물류시스템을 과점 공급할 것”이라며 “올해 IT서비스·유통 부문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6% 증가한 273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조 연구원은 “‘쓱페이’는 런칭 8개월이 지난 현재 누적 가입자 140만명을 기록 중이고, 누적 결제대금도 1050억원을 웃돌았다”며 “안정적인 수익 모델과 계열사향 광고 매출 성장을 바탕으로 내년 하반기 턴어라운드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 연구원은 올해 1분기 실적과 관련해 “1분기 영업이익은 23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흑자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준상 기자 kwanjj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권준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