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대우건설, 역대 최대 해외 주택개발사업 수주
200억달러 사우디 신도시 개발사업…분당 2배 규모
입력 : 2016-03-24 16:03:56 수정 : 2016-03-24 16:04:02
[뉴스토마토 성재용기자] 한화건설과 대우건설이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신도시 수출길을 다진다.
 
한화건설과 대우건설(047040)은 24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마제드 알-호가일(Majed Al-Hogail) 사우디아라비아 주택부 장관과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 박영식 대우건설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향후 10년간 10만가구의 주택을 건설한다는 내용의 MOU를 체결하고 대규모 해외 주택개발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우디 주택부(Ministry of Housing)가 발주하고 사우디 정부가 재원을 조달하는 이 사업은 수도인 리야드(Riyadh) 공항에서 동쪽으로 14㎞ 떨어진 곳에 분당신도시 2배 규모(38㎢)의 '다흐야 알푸르산(Dahiyat Alfursan) 신도시'를 건설하는 공사다. 10년간 총 10만가구의 주택과 신도시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로, 약 60만명이 거주할 수 있는 최첨단 신도시로 조성된다.
 
전체 사업비 규모는 약 180억~200억달러 내외로 추정되며, 설계가 완료되면 우리 나라 해외건설 수주 규모 중 역대 1위에 오르게 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지난해 즉위한 사우디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Salman bin Abdulaziz) 국왕이 심각한 주택난을 해결하기 위해 내세운 핵심 공약사업으로, 사우디 정부가 직접 재원을 조달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공은 한화건설과 대우건설, 지역 대형건설사인 SAPAC 컨소시엄이 맡게 된다. 한화건설은 인천 에코메트로, 대전대덕 테크노밸리 등 국내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대한민국 신도시 수출 노하우 1호 프로젝트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개발사업(101억달러 규모)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최대 주택 공급업체인 대우건설은 1990년대부터 미국 뉴욕 트럼프월드타워를 비롯해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 신도시, 알제리 부그줄 신도시 등 해외 곳곳에서 대규모 주택개발사업을 펼치고 있다. 여기에 사우디 대형건설사인 SAPAC의 현지 네트워크가 더해져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은 "이라크 신도시에 이은 두 번째 대규모 해외 신도시 건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해외 신도시 개발 분야에서 선도적 입지를 다지고, 나아가 중동 지역과 동남아시아 등 잠재시장을 지속적으로 개척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영식 대우건설 사장은 "국내 주택공급 1위 기업으로 그동안 국내·외에서 쌓아온 신도시 개발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사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사우디의 추가 신도시 개발 공사 수주 및 인근 중동 국가와 북아프리카로의 신도시 수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좌측 두 번째부터) 슐레이만 알 하르비 사우디 SAPA 회장, 성현주 대우건설 해외인프라 사업본부장, 박영식 대우건설 사장,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알-호가일 사우디 주택부 장관,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 김동선 신성장전략팀장 등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건설
 
성재용 기자 jay111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성재용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