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사이버보안 관리 체계 점검
'사이버안전 대책회의' 개최
입력 : 2016-03-15 17:49:44 수정 : 2016-03-15 17:49:48
[뉴스토마토 정해훈기자] 법무부는 15일 권익환 기획조정실장 주재로 각 부서와 주요 소속기관 정보보호담당관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의 사이버테러에 대비한 '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지난 8일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의 후속조치로 열린 이날 회의는 최근 확산되는 북한의 사이버테러 위협과 관련된 상황을 공유하고, 법무부 소관 분야의 사이버보안 관리 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서는 북한 사이버테러 동향과 사고 사례, 법무부 전반의 사이버보안 관리 체계를 공유하고, 범법자 신상정보, 출입국자 기록 등을 처리하고 있는 인천공항출입국관리사무소 등 6개 주요 시설별로 사이버보안 관리 현황을 발표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1월6일 북한 4차 핵실험 이후 사이버위기 경보가 발령되면서 '법무 사이버안전센터'를 중심으로 야간과 휴일 등 취약시간대 관제요원을 늘리고, 자체 긴급 대응반을 점검했다.
 
이와 함께 자체 제작한 '사이버 안전수칙 리플릿', '법무 사이버보안 소식지' 등을 활용해 소속 직원에 대해 정보보안 의식을 향상시키는 등 사이버테러 위협에 대비하고 있다.
 
15일 권익환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주재로 북한의 사이버테러에 대비한 '사이버안전 대책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법무부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