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용산개발 비리' 허준영 전 사장 측근 구속
입력 : 2016-03-13 10:19:08 수정 : 2016-03-13 10:19:08
'용산 개발사업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회삿돈 수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허준영 전 코레일 사장의 측근 손모씨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손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범죄 사실의 소명이 있고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그러나 손씨의 도피를 도운 혐의(범인도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신모 전 코레일 직원에 대해서는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검찰의 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검찰에 따르면, 용산AMC(용산역세권개발) 고문으로재직한 손씨는 용산 개발사업 중 폐기물 처리에 관한 120억원대 계약 과정에서 수억원을 빼돌려 허 전 사장 등에게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 /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