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시크릿)집값부담에 ‘탈서울·아파트’ 러시
입력 : 2016-03-10 12:00:00 수정 : 2016-03-10 12:00:00
전세난이 계속되면서 아파트 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경기도나 빌라 등 집값이 싼 주택상품을 찾아 이사하는 서울 사람들이 늘고 있다.
 
1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유입 인구(64만6816명) 중 서울에서 이동한 인구는 35만9337명으로 55%를 넘었다. 빌라 등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택을 마련하는 수요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014년에 비해 40% 증가했으나 연립·다세대는 이보다 높은 52% 이상 증가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2012년 6월 이후 44개월 연속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서울의 3.3㎡당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1247만원인데, 경기도는 평균 997만원으로 20% 정도 낮다. 지난해 분양된 신규 아파트 가격도 3.3㎡당 1057만원으로 서울 전셋값에 비해 저렴한 수준이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으로 경기도에서 기존 아파트와 새 아파트 모두를 장만할 수 있는 셈이다.
 
또 아파트보다 집값이 저렴한 연립·다세대 거래 등 주택시장 역시 저금리와 전세난이 맞물리면서 거래가 크게 늘었다. 특히 전셋값 상승으로 저렴한 주택을 찾는 수요가 늘어나면서 연립·다세대의 거래 증가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2만6749건으로 2014년 거래량(9만244건)에 비해 40% 증가했다. 빌라로 불리는 연립·다세대는 6만1237건이 거래되어 52% 넘게 급증했다. 단독·다가구도 66% 이상 증가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빌라를 매입할 때는 역세권 위주로 입지를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고 주변 지역의 공급과잉 여부도 체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