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 출범
해외 유망 항만개발 프로젝트 발굴
입력 : 2016-03-09 09:49:37 수정 : 2016-03-09 09:49:37
한국수출입은행은 8일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해양수산부와 공기업, 민간기업, 금융기관 등이 참여하는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 출범식을 열었다고 9일 밝혔다.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는 국내 항만건설 시장이 축소되는 상황에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출범과 이란 경제제재 해제 등에 따라 성장이 기대되는 해외항만건설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출범됐다.
 
해양수산부와 수은이 주도한 이 협의체는 민간기업의 시장조사, 국제개발은행(AIIB, ADB 등) 발주 사업, 해외 발주정보 등을 바탕으로 가능성 있는 해외 유망 항만개발 프로젝트를 발굴할 계획이다.
 
프로젝트가 선정되면 항만공사, 건설사, 운영사, 금융기관 등 협의체 구성원과 관심 기업들이 참여하는 '해외항만 코리아 컨소시엄'을 구성한 후 ▲사업화 모델 개발 ▲금융 조달 ▲회계·법률 자문 등을 통해 해외항만 개발 프로젝트의 사업화와 수주를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수은은 협의체를 통해 사업발굴 단계부터 필요한 자문을 제공해 코리아 컨소시엄의 수주 가능성을 높이고, 수주되면 국내외 금융기관과 협력해 각종 금융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부산항만공사와 인천항만공사, 울산항만공사 등 공기업을 비롯해 한진해운(117930), 현대상선(011200), CJ대한통운(000120), 포스코건설, GS건설(006360), 대림산업(000210), 삼성물산(000830), 대우인터내셔널(047050), LG상사(001120) 등 민간기업 외에도 국민은행, NH투자증권(005940), SC은행, BNP 파리바(Paribas) 등 금융기관들이 참석했다.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은 "해외항만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우리 경제의 신성장동력"이라며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 구성·운영을 통해 경험 부족, 민관협력채널 미비, 금융지원 미흡 등 그동안 부족했던 점을 보완해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의 돌파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홍영표 수은 수석부행장도 "협의체 운영을 통해 정부와 업계의 협의체제를 강화, 해외 항만개발사업 수주에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동훈 기자 donggool@etomato.com
8일 열린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 출범식'. 사진 앞줄 왼쪽 네 번째부터 이상문 항만협회장,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 홍영표 수은 수석부행장.사진/수출입은행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