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필리핀에서 사랑의 집 짓기 봉사활동
입력 : 2016-03-06 15:44:49 수정 : 2016-03-06 15:44:49
[뉴스토마토 김용현 기자] 대한항공(003490)은 지난 5일 필리핀 세부 인근 보홀(Bohol)지역에서 마닐라 지점 직원 10여명이 참여해 거주시설이 부족한 이들에게 보금자리를 마련해 주는 집 짓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6일 밝혔다.
 
이 지역은 지난 2013년 대규모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이후 아직까지 복구가 지연되고 있어 지역민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는 곳이다.
 
이번 봉사활동은 지역 사회와 따뜻한 동행을 이어나가는 대한항공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지난 2013년 10월 마닐라 케손 지역을 시작으로 4년째 지속되고 있다. 집 없는 사람들에게 거주시설을 제공하는 현지 비 영리기관 '해비타트 포 휴매너티 필리핀(Habitat for Humanity Philippines)'과 함께 진행했다.
 
이날 대한항공은 필리핀 정부기관과 함께 집 4채에 소요되는 비용 및 건축 자재를 기부하는 동시에 현장에서 직접 구슬땀을 흘리면서 자재 나르기, 목조 작업, 시멘트 작업 등의 집 짓기 봉사 활동을 벌였다.
 
국내에서는 지난 2001년부터 '한국 해비타트'에 건축비, 항공권 등의 후원을 하고 있으며, 2004년부터는 임직원들과 가족들이 함께 해비타트 집 짓기 현장에 직접 참여해 지난해까지 13채의 집을 지으며 이웃을 위한 동행의 의미를 실천해 나가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글로벌 항공사의 특성을 살려 해외 지역에서 다양한 형태의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중국 쿠부치 및 몽골 바가노르구 인근 사막에서 매년 나무심기 봉사활동으로 현지 사막화 방지에 앞장서는 한편, 2015년 5월에는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네팔 이재민을 돕기 위해 생수와 담요, 식료품 등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또한, 중국에서는 지역 사회공헌 프로젝트 '애심계획(愛心計劃)'의 일환으로 여건이 어려운 중국 어린이들에게 꿈의 도서실을 만들어주는 글로벌 봉사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5일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이후 여전히 복구가 지연되고 있는 필리핀 세부 인근 보홀(Bohol) 지역에서 집 짓기 봉사 활동을 펼쳤다. 사진/대한항공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