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강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14명 사망…484명 부상(종합2보)
입력 : 2016-02-07 04:22:48 수정 : 2016-02-07 04:22:59
6일(현지시간) 새벽 대만 동남부를 강타한 강진으로 17층 주상복합아파트 등 건물 다수가 무너지면서 현재까지 최소 14명이 사망하고, 484명이 부상을 입었다. 현재 매몰 생존자에 대한 구조 작업 등이 계속되고 있지만 실종자가 많아 인명 피해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쯤 대만 남부 타이난의 동남쪽 43km 떨어진 곳의 깊이 23km 지점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다.
 
CNN은 강진으로 현재까지 14명이 사망하고 484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CNN은 한 남성이 중국 국영 CCTV에 “3층 아파트에 머물러 있을 당시 방이 45도로 기울어지며, 물건들이 모두 쏟아졌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중화권 최대 명절인 춘제(설) 연휴 기간을 맞아 많은 친척들이 한곳에 모여 있고, 사람들이 깊이 잠들어 있는 시간대에 지진이 발생해 인명피해가 컸던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CNN에 따르면 1500명 이상의 구조 인력이 투입된 가운데 현재까지 200명 이상의 사람들이 구조됐다.
 
한편, 마잉주 대만 총통은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한 채 현지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을 위로했다.
 
6일(현지시간) 새벽 대만 동남부를 강타한 강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14명이 사망하고, 484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CNN이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권준상 기자 kwanjj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준상

  • 뉴스카페
  • email